지방자치
김동연 ,용인․성남 ‘고기교 갈등’ 현장 방문
기사입력: 2022/07/20 [16:57]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기도청 신청사     ©성남피플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9일 용인시와 성남시가 갈등을 빚고 있는 고기교 현장을 방문해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한 관계 기관 간 상생협약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도민들 삶의 질 향상하는 데 용인시가 어디 있고 성남시가 어디 있겠느냐. 협치든 연정이든 결국은 도민들의 삶을 위한 정책으로 귀결된다. 한마음으로 도민 문제를 해결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현장에 답이 있기 때문에 직접 방문했다. 주변을 보니 다리만 연장할 게 아니고 주변 교통 분산 등 중장기적인 계획도 같이 있어야겠다경기도, 용인시, 성남시가 그동안 협의를 진행해 협약 단계까지 와있. 조만간 현장에서 협약식 열고, 단계별로 빨리 할 수 있는 것부터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고기교는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과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을 잇는 길이 25m·8m 다리로 용인시가 1986년 최초 건설했다. 교량 북단은 성남시가, 단은 용인시가 각각 소유하고 있어 고기교를 재가설하거나 확장하려면 양 시의 합의가 필요하다.

용인시는 고기교 인근 상습적인 차량 정체, 하천 범람으로 인한 고충 민원 등으로 고기교 확장을 추진하는 반면 성남시는 유입될 교통량 분산 대책을 요구하는 등 의견 차이를 보이며 합의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도는 지난해 9월 경기도와 성남시, 용인시가 참여하는 경기도-용인시-성남시 간 고기교 확장 및 재가설 갈등 해소와 상호 협력을 위한 고기교 갈등해소협의체를 출범시킨 바 있다.

경기도와 성남시, 용인시는 그간 협의 내용을 바탕으로 올 하반기 중 민자도로 사업계획 연계를 통한 고기동 주변 지역 교통난 해소 대책 기교 인근 동막천 범람 방지 위한 정비사업 협력 교통량 분산을 위한연계 사업 추진 등을 골자로 한 고기교 주변 교통체계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상생협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