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김승원 의원 , 수사기관 피의사실 공표 행위에 대한 ‘ 법원 금지명령제 ’ 도입 제안
기사입력: 2023/12/29 [16:27]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피의사실 공표 금지 청구권 신설 및 법원의 공표 금지 판단 근거 명시

- ‘ 국민의 알권리  와  보편적 인권 보호 ’ 사이의 균형 확보

김 의원  수많은 비극에도 고쳐지지 않는 불법 행위 … 제도적 보완 시급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 ( 수원시갑 법제사법위원회 ) 은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  법원의 금지명령  을 신설하는  형법 일부개정법률안  과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  을 29 일 대표발의 했다 .

 

피의사실공표죄는 1953 년 제정형법부터 명시되었으나 범행주체와 수사주체가 같아현재까지 기소된 경우가 전무한 상황이다 .

 

이에 김승원 의원은 피해를 입은 국민이 관할법원에 피의사실 공표 등의 금지를 청구하면 법원이 검사의 의견 청취한 후 금지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5 년이하의 징역 또는 10 년 이하의 자격 정지로 가중처벌하여 피의사실공표죄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하였다 .

 

또한 공표 외  누설 및 유포 행위  도 범죄행위로 포함하고 범죄확산 차단을 위해 부득이 공개해야 하는 공표행위에 대해서도 명확히 규정함으로써 국민의 인권을 보호함과 동시에 알권리 및 국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

 

김승원 의원은  수사기관의 과도한 피의사실 공표로 무죄추정의 원칙이 훼손되고 비극적인 피해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며  수사기관 스스로 불법행위를 처벌할 수 없다면 이제는 법원이 나서 국민의 생명과 기본권을 지켜야 한다  고 하였다 이어  수사기관의 불법 행위로 인해 유명을 달리한 분들의 명복을 빌며 이분들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법원금지명령 제도 도입에 수사기관 또한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한다  고 하였다 .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2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