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다보스 포럼에 간 김동연, 세계경제지도자들과 경제현안 논의
기사입력: 2024/01/21 [15:42]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자료- 다보스 포럼 초청 안내 페이지  © 성남피플




유니콘기업 세션 열고, 세계적 스타트업 대표들에게 판교 투자유치 활동도 벌여

국제교류 강화와 투자유치를 위해 세계경제포럼(다보스 포럼)에 참석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세계경제지도자들과 경제 현안에 대한 논의를 펼치며 교류하는 기회를 가졌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스위스 현지 시각 18일 오전 다보스 콩그레스센터에서경제적 분열 예방(Preventing Economic Fracture)을 주제로 열린 세계경제지도자모임(IGWEL)에 참석했다.

세계경제지도자모임은 IMF 총재를 비롯해 주요국 재무장관, 중앙은행장, 국제기구 대표 등 초청된 정상급 인사만 참석할 수 있다. 지금까지 세계경제포럼에 초청된 한국 인사 가운데 세계경제지도자모임(IGWEL)에 참석한 사람은 김 지사가 유일하다. 이번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한 전 세계 지방정부 인사 가운데서도 김동연 지사만 초청됐다.

경기도는 광역자치단체장이라는 현재 직위뿐 아니라 경제부총리, 세계은행 근무, 아주대학교 총장 등을 역임하면서 보여준 풍부한 경험과 식견으로 이번모임에 초청됐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가 의장이 돼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주요국 재무장관, 중앙은행장, 국제기구 대표 등 50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 주제인 경제적 분열 예방(Preventing Economic Fracture)’은 취약하고 불확실한 세계 경제 상황에서 포용적이면서 통합된 글로벌시장 회복의 필요성을 논의하자는 뜻에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와 회의중 발언에 대해서는 일체 비공개됐다.

김동연 지사는 회의 참가 직후 최고 지도자들이 모여서 세계 경제를 논의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은 영감을 얻을 수 있었고 매우 인상적이었다현재한국이 긴박하게 돌아가는 국제정세에 너무 동떨어지지 않았나라는 생각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세계경제지도자모임에 이어 김동연 지사가 중재자가 된 가운데 경기도와 혁신가들(Gyeonggi and the Innovator)’을 주제로 한 특별 세션이 열렸다.

김 지사는 현지 시각 17일 밤 1130(한국 시각 오전 730) 누리소통망생방송을 통해 재밌는 일이 벌어졌다. 세계경제포럼에서 저를 초청하는 유니콘기업(거대신생기업) 세션을 만들었다라며 세션 개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김동연 지사는 세션에서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경제와 첨단산업의 중심이라대선후보, 경기도지사 후보 당시 공약이었던 스타트업 천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사는 경기도의 스타트업 정책방향으로 클러스터링(Clustering.공간), 네트워(Networking.연결), 글로벌리제이션(Globalization.세계화) 세 가지를 꼽았다.

지사는 한국의 실리콘밸리인 판교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20개 이상 지역거점에 66(20만 평)의 창업 공간을 조성하는 판교+20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경기도는 현재 산학연네트워킹 프로그램인 가이아(GAIA)를 운영 중으로 스타트업 간 다양한 교류와 협력프로그램을 만들겠다공간과 연결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올 하반기 판교테크노밸리에서 국내3천 개 이상 스타트업과 투자자 1천 명 이상을 초청하는 대규모 국제투자유치 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세계화에 대한 구상도 밝혔다.

가이아(GAIA)‘Gyeonggi Academia-Industry Aliance(경기산학협의체)’앞 글자를 딴 것으로, 디지털 전환과 반도체 등 6개 분야 미래성장산업과 관련된 대학, 협회, 연구소로 구성된 상설협의체다.

김 지사는 소개를 마친 후 경기도로 오십시오. 확실히 지원하겠습니다라며창업을 하거나, 투자할 수 있는 유망한 벤처스타트업이나 좋은 협력 파트너를 찾는다면 경기도가 최적의 장소라고 강조했다.

세션에는 7곳의 스타트업 대표들이 참가했다. 한 스타트업 대표는 한국이 정화가 잘되어 있고, 특히 경기도에 관심이 많아서 참석했다김동연 지사의설명에 감사하고 경기도 스타트업 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 출신의 세계적인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인 눔(Noom)의 정세주 대표는 혈혈단신으로 처음 미국에서 와서 많이 힘들었다한국인들이 스트업 붐을 일으키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도와주겠다고 밝혔다. 스웨덴의 전기트럭과 자율주행 자동차 제조회사인 아인라이드(Einride)의 로보트 팔크 대표는 첨단모빌리티산업과 관련해 한국과 비즈니스를 하고 싶다조만간 경기도를 방문해 사업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

국과의 인연을 밝힌 CEO도 있었다. 독일의 AI 의사 건강관리 앱개발 회사인 에이다헬스(AdaHealth)의 다니엘 나스라그 대표는 어머니가 한국 사람이라 한국을 잘 알고 있고 한국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경기도와 함께사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타트업 대표들은 올해 중 한국을 방문해 오늘과 같은 회의를 하자며 세션을 마무리했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2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