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방사능 안전급식 지원조례" 주민발의 서명 시작한다.
기사입력: 2024/01/21 [15:57] ⓒ 성남피플
김영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린이집·초중고 학교 급식 방사능 안전 기준치 마련 및 제도화로

방사능으로부터 먹거리 안전 확보-

 

성남시방사능안전급식지원조례제정운동본부(이하 조례제정운동본부’)는 1월 17일 성남시 방사능 안전급식 지원조례’ 제정 청구서를 성남시의회에 제출하고, ‘성남시 방사능 안전급식 지원조례’ 제정 주민발의 청구인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 성남시방사능안전급식지원조례제정 주민발의서명운동 시작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성남피플



조례제정운동본부가 앞으로 3개월 이내에 청구권자의 1/100에 해당하는 약 8천명의 청구인 서명을 받아 제출하면 성남시의회는 1년 이내에 조례를 심의·의결해야 한다.

 

 

이훈삼 청구인 대표(주민교회 목사)는 ··고등학교어린이집에 공급되는 급식에 대하여 방사능 검사를 연 5회 이상으로 의무화하고 그 결과를 유효자리 한자리까지 공개하는 것방사능 검사를 위한 전문인력 및 장비 마련전문가와 학부모 등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방사능안전급식위원회를 설치하는 것'이조례의 주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순희 청구인 대표(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성남시민행동 대표)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방사능 관련 급식 안전 조례가 20개 이상의 지역에서 제정됐지만성남시에는 관련 조례가 없다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3차 해양투기 이후 먹거리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다시 높아졌다"면서, "강화된 방사능 관리기준과 투명한 정보공개로 방사능으로부터 먹거리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서향수 청구인 대표(성남여성회 회장)는 후쿠시마 1원전 항만 내 물고기 방사성 물질 검사 결과 세슘이 노래미에서 400Bq/kg, 가자미류에서 540Bq/kg 검출됐지만일본에서는 방사능 모니터링 주기를 줄이고 있고국내에서는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방사능 안전 급식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를 최대한 모아내고 성남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조례제정운동본부는 성남여성회주민교회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성남시민행동 등이 참여하여 12월 18일 발족했으며, 1월 12일 성남시의원과 성남시 방사능안전급식 지원조례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다.

 

참여단체는 다음과 같다. ()푸른학교,민주노총성남하남광주지부,분당여성회,성남민예총,성남여성회,성남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성남청년회,예술마당시우터,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성남시민행동,주민교회,진보당성남시협의회,터사랑청년회,풍물굿패 우리마당,해피유자립생활센터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2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