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스포츠
강득구 , “ 대한민국 학생 누구라도 학습권 제대로 보장받아야 ”
기사입력: 2024/01/28 [12:22] ⓒ 성남피플
김영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기자회견 (강득구 의원)     ©성남피플

 

- 국회의원연구단체  약자의눈  , ‘ 청각장애인의 교육권 보장을 위한 간담회  개최

- 강득구 의원 , “ 청각장애교육 실태조사 등을 통해 장애인이 제대로 교육받을 수 있는 환경 만들어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 ( 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 ) 이 책임연구의원으로 있는 국회의원 연구단체  약자의 눈  은 지난 25 일 오전 10  국회의원회관 제 8 간담회의실에서 청각장애인의 교육권 보장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

 

이번 간담회는 청각장애 학생의 교육권을 보장하는  교육기본법 」 일부개정법률안과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 일부개정법률안 발의를 계기로 청각장애인 교육권 보장을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개최됐다 .

 

김민석 국회의원과 강득구 국회의원 서울수어교육원 이미혜 교수 교육부 진창원 특수교육정책과장 한국농아인협회 정희찬 상임이사 서울시농아인협회 허정훈 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

 

현재 청각장애 학생들은 음성언어 중심의 교육환경에서 수어통역 문자 등의 교육편의를 지원받지 못해 한국수어 교육권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이에 서울수어교육원의 이미혜 교수는  수어교육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것은 특수학교인 농학교 정체성을 상실하는 것  이라며  한국수어중 · 고등학교 설립이 필요하다  고 강조했다 .

 

간담회에 참석한 청각장애인 이상현씨는  학생 시절 제대로된 수어교육이 미비한 상태에서 받아쓰기와 구어교육을 강요받았다  며 현행 농학교 교육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한국농아인협회 정희찬 상임이사는  청각장애인 교육정책을 수립할 때는 반드시 청각장애 학생을 중심에 놓고 고민해야 한다  며 수어중심의 농교육 환경 조성을 강조했다 .

 

교육부 특수교육정책과 진창원 과장은  특수교육은 개별맞춤교육이 필요한데 현행 교육체계에서 그 부분이 부족했다  며  향후 특수교사 양성체계 개선 등을 통해 특수교육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

 

간담회의 사회를 맡은 강득구 의원은  청각장애 학생들이 농학교에서조차 제대로된 수어교육을 받지 못하는 것은 명백한 학습권 침해  라며   청각장애 교육의 실태조사  청각장애 학생 중심의 교육정책 수립 등을 통해 대한민국 학생 그 누구라도 학습권을 제대로 보장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

 

한편 오는 2 월 3 일은  한국수어의 날  이며 , ' 한글날 (10 월 9  )', ' 한글점자의 날 (11 월 4  )' 에 이어 세 번째로 제정된 언어 관련 법정기념일이다 .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2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