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스포츠
교육주체 4 만 2 천여 명 설문조사 결과 , 61.9% “ 늘봄학교 전면 도입 반대 ”
기사입력: 2024/02/07 [18:50] ⓒ 성남피플
김영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주체 82.3%, “ 늘봄학교 운영의 법적 근거 마련이 우선되어야 

강득구 , “ 교육주체간 이해관계와 입장 차이 존재 ... 사회적 합의 거쳐서 대대적 재검토해야 안정적 추진 가능 

 

 

 

.

 

▲ 기자회견 사진   © 성남피플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 ( 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 ) 과 교육정책디자인연구소는 7  (  오전 9 시 40  국회 소통관에서 < 교육부 늘봄학교 전면 도입에 대한 교육주체 4 만 2 천여 명 설문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 > 을 개최했다 .

 

교육부는 2024 년 2 학기부터 전국 초등학교 1 학년생을 대상으로 늘봄학교를 전면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교육주체와의 충분한 논의나 협의 없이 갑작스럽게 발표해 학교 현장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

 

이에 강득구 의원실과 교육정책디자인연구소는 지난 1 월 31 일부터 2 월 4 일까지 , 5 일 간 4  2  1 명의 교육 주체 ( 학부모 교직원 ) 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참여한 교육주체는 총 4  2  1 명으로 초등학교 학부모 37.3%, 초등학교 교원 26.4%, 교육행정직원 14.4%, 유치원 및 중 · 고등학교 학부모 8.9%, 돌봄공무직원 5.2%, 유치원 및 중 · 고등학교 교원 3.9%, 기타 3.8% 순이었다 .

 

설문조사 결과  늘봄학교 전면 도입 동의 여부  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1.9% 가  동의하지 않는다  라고 답했다 반면 초등학교 학부모는 도입 찬성 49.6%, 도입 반대 36.3% 로 나타나 대체적으로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학부모와 나머지 교육 주체 간 늘봄학교 도입에 대한 인식 차이가 존재함을 의미한다 .

 

 늘봄학교가 도입된다면 관리 책임은 누가 맡아야 하는가  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4.5% 는 지방자치단체라고 답했다 그 다음은 돌봄공무직 21.5%,  3 의 모델 15.3%, 교원 14.2% 순이었다 .

 

 늘봄학교 도입으로 교육주체 간 업무 갈등이 심화될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를 묻는 질문에 32,879 명에 해당하는 응답자의 78.3 가  그렇다  고 답했다 특히 교육행정직의 경우 96.6% 가  그렇다  고 응답했다 이미 학교 현장은 교육주체 간 갈등이 팽배한 상황이다 갑작스러운 늘봄학교의 전면도입으로 인해 모든 교육주체는 갈등이 심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

 

 늘봄학교가 도입되면 기존 교육주체 중 누구의 업무가 가장 많아질 것으로 생각하는지  를 묻는 질문에 18,338 명에 해당하는 응답자의 43.8% 가  교원  이라고 답했다 초등학교 교원은 86.9% 가 교원이라고 응답했으며 돌봄공무직은 83.8% 가 돌봄공무직을 교육행정직은 70.2% 가 교육행정직이라고 답했다  교원과 돌봄공무직 교육행정직은 늘봄학교 도입으로 자신들의 업무가 가장 많아질 것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마지막으로  늘봄학교 운영의 법적 근거 마련 후 예산과 인력을 충분하게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지  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82.3% 인 34,550 명이  그렇다  고 답했다 .

 

설문 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했을 때 늘봄학교는 교육주체 간 의견 대립이 극명하게 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입을 희망하는지 운영 주체는 누구인지 교사 역할 배제에 동의하는지 등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교육주체 간 합의가 필요한 사항 중 그 어떠한 것도 충족되지 못한 상황인 것이다 .

 

강득구 의원은  학부모 초등학교 교원 교육행정직 돌봄공무직원 등 이해관계와 입장은 저마다 다른 것이 설문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 “ 정부와 교육부는 독단적으로 정책을 추진해 학교 현장의 갈등을 심화시키지 말고 늘봄학교 전면 도입 정책을 대대적으로 재검토해 다양한 교육주체들와 사회적 합의를 거쳐야 한다  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2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