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경기지부, "학력제한 공공청년인턴사업 부적절"
기사입력: 2024/02/09 [15:37] ⓒ 성남피플
김영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남피플




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경기지부(지부장 신수연)는 학력 제한이 존재하는 공공 청년인턴 사업을 지적하며, 경기도와 지자체의 빠른 대처를 촉구했다.

 

신 지부장은 “2023년 기준 공공청년 인턴사업을 진행하는 지자체 중 68%가량이 대학생만을 뽑았고, 경기도에서는 31개 시?군 중 24곳에서 대학생만 뽑았다”며, “미취업 청년에게 일자리를 지원하며 경력 형성과 역량 강화를 이루는 공공 청년인턴 사업에 대학생으로 자격제한이 있는 것은 명백하게 학력 차별”이라고 비판했다.

 

지부장은 “국가인권위에서조차 ‘대학생으로 지원 자격을 제한하는 데 합리적 이유가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며, “특성화고노조에서 수년전부터 공공기관부터 고졸 노동자 고용 확대를 요구해온만큼 경기도와 지자체의 빠른 대처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2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