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건강
경기학비 박미향지부장, “내 단식이 문제가 아니라, 공정임금 보장 못하는 현 정부가 문제”
기사입력: 2019/10/14 [10:03]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3일째 단식농성중인 경기학비 박미향 지부장과 임원들이 청와대앞 농성에서 결의를 다시고 있다.     ⓒ 성남피플

 

학교비정규직 노조와 교육당국 간 최종 임금교섭이 난항을 겪고 있다. 학비노조에서10월 17-18일 2차 총파업을 예고되고 있는 가운에, 13일째 단식농성을 진행하고 있는 박미향 전국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 경지지부장을 어제 청와대앞 농성장에서 만났다.

 

박 지부장은 쥐꼬리만큼 500원이라는 수당을 올리고 교섭을 하자는 교육당국은 진정성이 없다고 비판하고 "교육당국이 비정규직 차별 해소에 의지가 없는 안을 고집해 교섭이 결렬됐다"며 "17일부터 총파업을 앞두고 교육당국이 진전된 안을 준비하고 성실히 교섭하라"고 촉구했다.

 

박 지부장은 본인의 단식투쟁에 대해 “내 자신이나 우리 학비노조 간부들이 굶는 것은 별 문제가 아니지만, 애초에 정규직 임금의 80%인 공정임금을 대통령 공약으로까지 걸었지만, 지금은 부정적인 현 정부에 대한 항의 표시로 단식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다소 힘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번 투쟁을 반드시 이겨서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와 공정임금을 반드시 쟁취하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도 전국학교비정규직 노조 박금자 위원장을 비롯해 간부들이 오늘로 14일째 단식농성을 어어나가고 있고 광주교육청과 서울교육청에도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학비연대는 "오늘 기한을 넘길 경우 학비연대는 14일 오전 기자회견 등을 통해 총파업 돌입 최종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월3~5일 진행됐던 학교비정규직 1차 총파업에서는 첫날 약 2만2000여명의 노동자가 파업에 참여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민중당 당명개정, 시동거나 / 김영욱
“금강산 찾아가자”, 성남시민 통일기행 성황이뤄~ / 김영욱
"경기도교육청은 산업보건위원회 즉시 개최해야..!" / 김영욱
경기지역 정당-시민사회단체, 분당서울대병원파업 연대투쟁 / 김영욱
성남 주민발의 청구인대표, 박범계 의원 ‘어린이재활병원설립’ 제정법률안 통과 촉구 / 성남피플
전국 14개 시도지사, 이재명 탄원서 제출 / 김선준
전국 처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주민조례‘ 1만여 명 청구인 서명 제출 / 김영욱
김용 경기도 대변인, 18일 사임 '성남시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갈 것" / 성남피플
민중당 성남지역위, "방위비 분담금 인상강요 규탄및 k-16 미군기지 폐쇄 범시민운동 시작할 것" / 김영욱
민주평통 성남시협, '통일시대 시민교실' 개강 / 김영욱
창간축하
성남의료소비자생활협동조합
전국건설노조 경기도건설지부 지부장 임차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성남하남광주지부장 김홍곤
성남민주평화시민모임 공동대표 정형주
한길 BS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