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한국인의 새해 살림살이 전망: '좋아질 것' 12% vs '나빠질 것' 29%, '올해와 비슷할 것' 57%
한국갤럽 여론조사
기사입력: 2020/01/03 [16:54]  최종편집: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갤럽이 발표한 2020년 살림살이 전망     © 성남피플


- 살림살이 낙관론 작년 대비 1%포인트 증가, 비관론은 12%포인트 감소

 

한국갤럽이 발표한 살림살이 전망에서 한국인 12%'올해보다 좋아질 것', 29%'나빠질 것', 57%'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작년 조사와 비교하면 '좋아질 것'이란 응답이 1%포인트 증가, '나빠질 것'12%포인트 감소했고 '올해와 비슷할 것'11%포인트 늘었다. 지난 41년의 흐름을 볼 때 이번 조사의 낙관론은 최저 수준에 가깝지만, 비관론은 최근 10년 평균치(27%)와 비슷하다.

 

과거 살림살이 전망 추이는 1980년대 낙관론이 50%를 넘었고 1990년대 들어서는 소폭 하락했으나 그래도 비관론에 비하면 여전히 낙관론이 우세했다. 1997IMF를 기점으로 비관론이 40%를 웃돈 이후로는 낙관론이 비관론을 크게 앞선 해가 없다. 특히 2010년대 들어서는 새해 살림살이가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이 50%를 넘는 경우가 잦아졌다.

 

2010년 이후 낙관-비관 격차가 줄고 한국인 절반 이상이 '새해도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현상은 '지금보다 더 나빠지지 않으면 다행'이라는 인식, 즉 저성장-고령화 시대의 불가피한 변화를 받아들인 것으로 볼 수 있다. 지난 41년간 조사 중 새해 살림살이 낙관론 최고치는 1983년의 66%, 최저치는 2016년과 2018년의 11%.

 

새해 국가 경제, 살림살이 전망은 고연령일수록, 그리고 대구·경북, 인천·경기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더 비관적이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 진보당, 성남교육지원청 앞에서 고1 수업료 감면 촉구 / 김영욱
은수미시장, “일하는 모든 시민의 존엄을 지켜드리는 것이 목표" / 성남피플
분당여성회, 학교비정규직노조와 성남시 성평등문화조성사업 "언니를 응원해!" 진행 / 김영욱
'8년째 감옥' 이석기 의원 석방 촉구, 2천여대 차량행진 / 김영욱
경기도, 중고차 허위매물 의심 사이트, 실제 판매여부 조사했더니 95%가 허위 / 성남피플
굿패밀리 복지재단, 성남시 상대원2동에 이웃돕기 성품 맡겨 / 김영욱
김미희 출마선언 “부당한 의원직 박탈! 되찾겠습니다” / 남언호
경기도, 동네‘빈집’ 매입해 시세보다 싼 임대주택으로 바꾼다 / 김영욱
경기도, "주한미군에 의한 코로나 19 확산 "우려,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건의 / 성남피플
성남시, 독자적 대북지원사업 편다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