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김병욱 의원, ‘기술보증기금법’, ‘지역보증재단법’ 본회의 통과
기사입력: 2020/01/10 [12:14]  최종편집: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병욱의원 프로필 사진     © 성남피플



기술보증기금지역신용보증재단 손해금 법정상한 20%로 낮아져

연체기업의 손해금 부담줄여중소기업의 원활한 재기에도 도움

 

9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김병욱 의원(경기 성남 분당을국회정무위원회)이 대표발의한 보증기관의 손해금율 상한을 년 20%로 낮추는 내용의 기술보증기금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 지역신용보증재단법 일부개정법률안(원안)등 2건의 법률안이 통과됐다.

 

중소기업이 금융회사의 대출을 받을 때 기술보증기금과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을 이용하게 되는데만약 대출 받은 중소기업이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을 갚지 못하면 보증기관이 먼저 금융회사에 대출을 갚고 연체한 중소기업에게 구상금을 청구하게 된다.

 

이때 보증기관이 연체한 중소기업의 대출에 대해서 연체 기간별로 최대 연 25%의 손해금을 청구할 수 있는데그 동안 손해금률의 법정 상한이 유사한 손해금 제도를 담고 있는 한국주택금융공사법이나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법’, ‘한국장학재단 설립등에 관한 법률등 다른 법률에 비해 높아 법체계의 일관성과 형평성 측면에서 문제가 지적되어 왔다.

 

김병욱 의원은 오늘 두 건의 법률안이 본 회의를 통과하면서기술보증기금과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손해금률도 다른 보증기관과 형평성에 맞게 법정상한이 년 20%로 낮아지게 되었다, “그동안 시중금리는 줄곧 낮아져왔고이자제한법 등을 통해 이자율 상한 역시 낮아지는 현 상황의 추세에 맞는 개정이다고 밝혔다이어 어려운 경제상황을 감안해 연체한 중소기업의 손해금 부담이 줄어들면중소기업의 원활한 재기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시, ‘성남형 2차 연대안전기금’ 추가 지원..자체 450억원 푼다 / 성남피플
경기도, 연말까지 경기도형 긴급복지 지원 대상 한시적 추가 확대 / 성남피플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용인경전철지부, 쟁의행위 찬반투표 조합원 95.8% 찬성 / 김영욱
" 더불어 민주당 노동3권말살 노동법개악 철회하라" / 성남피플
민주평통 성남시협의회, 3분기 정기회의 온라인-화상회의로 진행 / 김영욱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5개 공공기관 새로운 보금자리 찾았다 / 성남피플
신건수 진보당 경기도당위원장, 도의회 앞에서 1인 시위 진행 / 성남피플
성남시, 아동양육 긴급돌봄비 통큰 지원 / 성남피플
성남시-시체육회 ‘2022년 도민체전’ 유치 총력 / 김영욱
제7회 성남문학축전, 성남민예총 유튜브에서 함께 해요!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