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김미희 후보, 민주당 윤영찬 김태년 후보에 ‘지방자치 정신훼손’ 사과 요구
기사입력: 2020/03/31 [09:52]  최종편집: ⓒ 성남피플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해 12월 11일 국회정론관에서 성남중원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김미희 예비후보     ©성남피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보류

-“수정구 시의원 보궐선거 책임에 대한 공식 사과부터

 

민중당 중원구 김미희 후보는 “2020331일 더불어민주당 성남·중원에 출마하는 윤영찬 후보와 성남·수정에 출마하는 김태년 후보가 성남 원도심 발전을 위한 6대 공약에 대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더불어민주당 윤영찬 김태년 후보는 공동선언문 발표 이전에 도의있는 정치인이라면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과 시의원 보궐선거 책임에 대한 공식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민 발의로 상정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조례안이 성남시의회에서 심의보류 되고, 민주당 잘못으로 시의원 보궐선거가 치러짐으로 지방자치가 무력화 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김미희 후보는 불미스런 사건으로 의원직을 사퇴한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으로 성남시의회의원 보궐선거를 하게 되었는데 버젓이 후보를 공천했다여성에게 폭력을 자행한 반여성적이고 반인권적인 행태에 전 국민이 분노한 지 5개월도 채 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자치를 무력화하고 정치혐오를 자행한 그 어떤 성찰과 사죄도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풀뿌리 민주주의인 지방자치제의 근본적인 취지를 훼손하고 불필요성까지 제기될 정도의 심각한 사안으로 대한민국 정치와 지방자치를 후퇴시켰다고 말했다.

 

오는 4.15총선 성남시의회의원 보궐선거 성남시라선거구(태평4, 산성동, 양지동, 복정동, 위례동)는 미래통합당이 후보등록을 하지 못해 민주당 강현숙 후보(53.)와 민중당 유정민 후보(45.)의 양자대결로 치러지게 되었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시 낭송극 ‘남누리북누리’ ,국가보안법 고발사건 각하결정 / 김영욱
민주평통성남시협, “4.27판문점선언 즉각 처리” 성남시민 서명부 국회의원 3인에게 전달 / 김영욱
대리운전노조 "카카오는 시민의 안전과 기사들의 생계를 제대로 책임져라!" / 성남피플
요양서비스노조, "요양서비스공공성 강화 위한 특별법 제정" 촉구 / 김영욱
"성남시 콜센터 강민애상담사 사망 152일,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 촉구" 기자회견 열여 / 김영욱
건강복지광장, 김미희 신임대표 선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반드시 건립하자" 호소 / 김영욱
경기청년통일열차서포터즈, 시베리아 횡단열차 플래너 활동으로 회원 모집 / 김영욱
성남시, 유흥주점에 이은 단란주점도 집합금지 행정명령 / 성남피플
해피유자립생활센터 "자립생활 체험홈 참여자 모집" / 김영욱
성남문화재단, 캐릭터 공개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