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사용 본격화... 자영업자 56%가 “매출 늘었다”
기사입력: 2020/04/27 [14:34]  최종편집: ⓒ 성남피플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기도 긴급 추경관련 이미지     ©성남피플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과 지급이 본격화 되면서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 활성화가 점차 효과를 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5일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경상원)22일부터 24일 오후 5시까지 도내 자영업자 48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 발표 이후 지역화폐 사용 가능 문의가 57% 급증했으며 전월대비 매출이 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매출에 도움이 될 것인가에 대해서는 73%가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으며, 78.5%는 경기도재난기본소득(지역화폐) 지급과 유사한 정책이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78.1%는 점포운영 경력이 5년 이상 된 자영업자였으며 80.7%가 경기도재난기본소득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조사결과는 지난 23일 한국신용데이터가 전국 주요지역 자영업자 55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4월 셋째주(413~19) 평균 매출액 조사와도 맥을 같이하고 있다.

한국신용데이터 조사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전년 동기 대비 지역별 카드매출액이 서울 84%, 부산 89%, 제주 77%에 비해 경기도는 95%로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매출액을 100으로 볼 때 95%만큼 매출액이 회복됐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매출 증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경상원은 설명했다.

박재양 경상원 경영기획본부장은 단기간 조사라는 한계가 있지만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과 지급이 늘어나고 있어 도내 자영업자들의 매출신장 효과는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한 온라인설문으로 진행됐으며, 경기도내 자영업 및 전통시장, 상점가, 소상공인 488명이 응답했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명] 교육공무직, 방과후학교·돌봄교실 법제화 10만 국회입법청원, 27일 만에 달성 / 성남피플
은수미 성남시장, 평화경제시대 실현과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한 좌담회 가져 / 성남피플
성남주민연대 경기공동행동“수원법원에 주거이전비소송 대법원판결과 시행규칙개정안대로 판결 촉구” / 성남피플
성남주민연대 경기공동행동, 1박2일 월차노숙투쟁 진행 / 김영욱
졸업앞둔 고3, 정부에 '고졸 일자리 보장' 촉구하며 행진해 / 성남피플
대리운전노조 “카카오모빌리티 책임있게 교섭에 응하라” / 김영욱
"7억 규모 중앙공설시장 광고물 설치 용역 성남시 40여개 광고업체 입찰 참여 못해" / 김영욱
“미 공여지 반환 지연될수록 문제 눈덩이‥국가 차원의 조속하고 각별한 관심 필요” / 김영욱
서울청년진보당,묵동 청년주택 반대 결의안 즉각 철회 요구 / 성남피플
전국학비노조 초등돌봄전담사 총파업 돌입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