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일하는2030,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조직적 은폐 중단하라”
기사입력: 2020/07/17 [10:48]  최종편집: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인시위하고 있는 장면     © 성남피플



 

청년노동자단체 ‘일하는2030’(대표 박승하)이 16일  서울시청 앞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비서노동자 성추행 사건의 조직적 은폐 중단을 촉구하는 1인시위를 전개했다.

 

 

박승하 대표, 박창대 운영위원, 권선구 운영위원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릴레이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서울시.청와대.경찰청 은폐 수작 중단하라!’는 문구 피켓을 들었다.

 

 

박승하 대표는 이미 서울시와 민주당이 ‘피해호소인’이라는 의미불명의 단어를 고집하며, 그들이 진행할 진상조사의 성격을 규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전 시장 사망 전후 시점에서 고소 사실이 젠더 특보와 비서실장을 포함한 서울시 관계자들에게 어떤 경로를 통해 전달되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이 사실관계를 은폐하려는 각 기관의 시도들은 모두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창대 운영위원은 “이미 피해자는 서울시청 내에 이전부터 성희롱?성추행이 만연했다고 밝혔다”며 “피해자의 신고와 호소가 이전부터 묵살되었다면 특히 이는 은폐 정황이 현재 진행중이라는 사실을 의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난 10일 성명을 통해 ‘사회시스템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막아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일하는2030은 2017년 5월 19대 대선 시기에는 성범죄와 관련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후보의 사퇴를 요구한 바 있다.. 당시 한국당 경기도당에 ‘범죄 미수 홍준표 즉각 사퇴’ 벽보를 부착한 박 대표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되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 요양노조, 성남시의회 윤창근 의장과 간담회 가져 / 김영욱
경기도형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 제도’의 명칭 공모전 / 김영욱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 9월10~11일 비대면 온라인 개최 / 김영욱
분당여성회, 학교비정규직노조와 성남시 성평등문화조성사업 "언니를 응원해!" 진행 / 김영욱
진보당 경기도당, 한미군사훈련 중단과 ‘평택 주한미군 코로나19 시민감시단’ 제안 / 김영욱
경기도, "주한미군에 의한 코로나 19 확산 "우려,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건의 / 성남피플
경기도, 동네‘빈집’ 매입해 시세보다 싼 임대주택으로 바꾼다 / 김영욱
은수미시장, “일하는 모든 시민의 존엄을 지켜드리는 것이 목표" / 성남피플
김미희 출마선언 “부당한 의원직 박탈! 되찾겠습니다” / 남언호
굿패밀리 복지재단, 성남시 상대원2동에 이웃돕기 성품 맡겨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