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경기도, 동네‘빈집’ 매입해 시세보다 싼 임대주택으로 바꾼다
기사입력: 2020/07/30 [16:29]  최종편집: ⓒ 성남피플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기도청 전경     ©성남피플

경기도가 지역 애물단지로 방치된 빈집을 사들여 주변시세보다 저렴한 임대주택이나 지역주민이 활용할 수 있는 공동이용시설로 정비해 공급한다.

도는 이런 내용이 담긴 경기도 빈집정비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빈집매입 철거비용 지원 보수 및 리모델링 지원 안전울타리 설치 등의 방법으로 빈집을 정비할 방침이라고 30일 밝혔다.

도는 도주거환경정비기금 30억 원을활용해 경기도 남부, 북부 각 1개소(필지)의 빈집을 매입한 뒤 직접 도민을 위한 시설로 활용할 방침이다.

저소득층, 청년·신혼부부 등에게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거나 청년 거점공간, 공동육아시설 등으로 조성함으로써 경기도형 빈집 활용모델을 발굴하는 중물 역할을 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도는 내년 초 시군 제안공모 방식으로 경기주택도시공사에 위탁 추진할 예정이다.

소유자에 대한 각종 보조금 지원도 마련했다. 철거비용 지원은빈집을 철거해나대지로 만들거나 공동이용시설로 활용하는 사업이다. 빈집을 철거할 경우 최대 1천만 원을 지원하며, 철거 후 공용주차장·생태텃밭·소공원 등 공공활용시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함으로써 빈집소유자의 철거 비용부담을 덜어 주어 빈집 철거를 유도할 계획이다.

보수 및 리모델링 지원은 빈집소유자에게 보수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방치된 빈집을 보수 및 리모델링을 통해 새집으로 활용하도록 유도하는 으로, 리모델링 후 5년 이상 임대를 할 경우 최대 3천만 원까지 지원받을수 있다.

안전울타리 설치는 빈집철거나 보수가 어려울 경우 안전울타리 설치비 600만 원을지원해 빈집의 출입을 폐쇄하는 사업이다.

철거비보수 및 리모델링울타리설치 지원은 도와 시군이 예산을 30:70으로 부담한다. 2021년에는 수원용인이천안성고양의정부시 등 6개시에 총 사업비13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시범적으로 추진하고, 2021년 이후에는 수요조사를 재실시해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인구감소로 빈집은 늘어나는데 집값은 올라가는 모순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시군에 보조금을 주어 빈집정비를 하도록했다도시미관을 저해하고 각종 범죄장소로 이용되는 빈집이 지역의 골칫거리에서 도시재생 거점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 요양노조, 성남시의회 윤창근 의장과 간담회 가져 / 김영욱
경기도형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 제도’의 명칭 공모전 / 김영욱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 9월10~11일 비대면 온라인 개최 / 김영욱
분당여성회, 학교비정규직노조와 성남시 성평등문화조성사업 "언니를 응원해!" 진행 / 김영욱
진보당 경기도당, 한미군사훈련 중단과 ‘평택 주한미군 코로나19 시민감시단’ 제안 / 김영욱
경기도, "주한미군에 의한 코로나 19 확산 "우려,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건의 / 성남피플
경기도, 동네‘빈집’ 매입해 시세보다 싼 임대주택으로 바꾼다 / 김영욱
은수미시장, “일하는 모든 시민의 존엄을 지켜드리는 것이 목표" / 성남피플
김미희 출마선언 “부당한 의원직 박탈! 되찾겠습니다” / 남언호
굿패밀리 복지재단, 성남시 상대원2동에 이웃돕기 성품 맡겨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