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건강
학교비정규직 노조, '돌봄교실 민간위탁 반대' 현수막 일제 게시!
기사입력: 2020/10/26 [14:09]  최종편집: ⓒ 성남피플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 현수막 게시 장면     © 성남피플
- 11월 6일 돌봄파업투쟁 예고 "제대로 된 초등돌봄법제화 촉구!"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 화성지회(이하 학비노조 화성지회)는 26일, 화성시 관내 초등학교 앞에 '돌봄교실 민간위탁 반대' 현수막을 일제히 게시했다고 밝혔다. 
현수막에는 '불법파견 민간위탁, 지자체 돌봄 NO! 학교직영돌봄교실 지키겠습니다!'라는 내용과 함께 오는 11월 6일 돌봄파업투쟁을 진행하겠다는 공지도 함께 실렸다. 
 
학비노조 화성지회 교육위원이기도 한 홍성규 화성노동인권센터 소장은 "최근 많은 국민들이 안타까워했던 '인천 라면 형제'의 안타까운 화재사고는 돌봄교육이 얼마나 중요한 공적 영역인지를 다시 한번 일깨워줬다"며 "그러나 여전히 학교돌봄전담사들은 단시간 노동을 강요당하고, 급기야 교육부에서는 현행 학교장이 관리하는 학교돌봄과 별도로 '지자체 관리 돌봄교실 모델 도입'까지 밝혔다. 제대로 된 초등돌봄법제화를 강력히 요구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학비노조는 지난 9월 8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시간제 폐지!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중단'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농성에 돌입한 상황이다. 지난 19일부터는 '교육공무직원과 방과후학교·돌봄교실의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한 교육관련법 개정'에 관한 국민동의청원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학비노조는 지난 9월 한달간 전국에서 '임단협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하여 84%라는 압도적 파업찬성률을 보였다. 10월 15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박미향 위원장을 비롯한 수도권 지부장들이 삭발하며 '학교비정규직 법제화' 등을 요구했고, 이어 24일에는 코로나19 현황에 맞춰 전국 주요 도시에서 대규모 차량시위로 '학비노동자 총궐기'를 진행한 바 있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명] 교육공무직, 방과후학교·돌봄교실 법제화 10만 국회입법청원, 27일 만에 달성 / 성남피플
성남주민연대 경기공동행동, 1박2일 월차노숙투쟁 진행 / 김영욱
은수미 성남시장, 평화경제시대 실현과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한 좌담회 가져 / 성남피플
성남주민연대 경기공동행동“수원법원에 주거이전비소송 대법원판결과 시행규칙개정안대로 판결 촉구” / 성남피플
졸업앞둔 고3, 정부에 '고졸 일자리 보장' 촉구하며 행진해 / 성남피플
대리운전노조 “카카오모빌리티 책임있게 교섭에 응하라” / 김영욱
"7억 규모 중앙공설시장 광고물 설치 용역 성남시 40여개 광고업체 입찰 참여 못해" / 김영욱
“미 공여지 반환 지연될수록 문제 눈덩이‥국가 차원의 조속하고 각별한 관심 필요” / 김영욱
서울청년진보당,묵동 청년주택 반대 결의안 즉각 철회 요구 / 성남피플
전국학비노조 초등돌봄전담사 총파업 돌입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