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이한규 부지사, 접경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기사입력: 2021/01/13 [21:24]  최종편집: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장점검물샐틈 없는 방역당부

 

▲ 12일 이한규부지사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 점검을 하고 있다.     © 성남피플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12일 경기북부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상황을 현장 점검했다.

이날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연천군 연천읍 소재 거점소독시설과 전곡읍 소재 양돈농가를 방문해 방역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방역 최전선에서 힘을 쏟고 있는 담당자들을 격려했다.

특히 이 부지사는 해당 양돈농가가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에 맞춰 내·외부울타리, 방조·방충망, 방역실 등 강화된 방역시설은 제대로 갖췄는지 면밀히 살폈다.

지난해 10월 개정·시행된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에 따라 도내 중점방역관리지구 9개 시군(파주, 연천, 김포, 포천, 고양, 양주, 동두천, 가평, 남양주) 소재 양돈농가는 반드시 강화된 방역시설을 구비해야 한다.

이어 이 부지사는 부곡리 소재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 멧돼지 폐사체 발견 현장과 군남면 소재 멧돼지 차단 광역 울타리 설치지역을 찾아 멧돼지로 인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점검 활동도 벌였다.

이한규 부지사는 그간 물샐틈없는 방역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양돈농가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야생맷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 검출되고 있는 만큼, 민관 모두 긴장의 끊을 놓지 않고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내 농가에서는 지난 20199월부터 9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207농가 37만여 마리를 살처분 한 바 있으며, 철저한 방역관리로 지난 2019109일 경기북부 양돈농가에서 마지막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검출한 이래 현재까지 단 1곳의 농가에서도 발생하지 않았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교육복지사 파업 선포 / 김영욱
성남복정2지구내 시유지 매각 뱐대,성남시의회 청원에 1,730명 참여 / 성남피플
방문요양보호사 긴급생계지원 대상자 확대 촉구 / 김영욱
[리뷰] 이석기 의원의 옥중 수상록, "새로운 백년의 문턱에 서서" / 김영욱
경기공동행동,‘누더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거부한다. / 김영욱
[입장문] 법인택시 기사도 재난지원금 100만원 지급하라 / 김영욱
이재명,1차 재난지원금 규모 넘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역화폐 지급 건의 / 성남피플
김은혜의원 “8호선 판교 연장, 기재부 예타조사 대상사업 선정” / 성남피플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법사위 논의 강력 성토 / 김영욱
도, 민주화운동 관련자 생활보조비 지원. 1월 4일부터 신청받아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