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획
[건강칼럼]음양(陰陽)을 알면 건강이 보인다 2
가을 새우로 보는 음양
기사입력: 2014/10/29 [22:40]  최종편집: ⓒ snmedia.org
임재현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길벗한의원 임재현 원장   © 성남피플
‘가을새우는 굽은 허리도 펴게 한다’는 속담이 있다. 그만큼 정력에 좋다고도 하고 그만큼 맛이 좋다고 하기도 한다. 가을 새우를 통해 음양에 대해 알아보자.
 
방약합편에서 새우는 ’달고 성질이 무난(平)하다.’고 한다. 이런 일반적인 설명 뒤에 ‘많이 먹으면 풍을 동하게 하니, 아동에게는 주지 말라’는 흥미로운 내용이 나온다.
 
‘굽은 허리를 펴게 한다’, ‘풍을 동하게 한다.’, ‘아이에게는 주지 말라’ 는 내용은 언뜻 전혀 상관이 없는 내용처럼 보인다. 하지만 음양(陰陽)의 시각에서 보면 이는 일관적인 내용이다. ‘음양’은 ‘동정(動靜)’ 즉, 움직임이 활발하냐 고요하냐는 것이다. 양적이라는 것은 움직임이 활발한 것이요. 음적이라는 것은 움직임이 적다는 것이다.
 
이런 음양관(陰陽觀)으로 다시 앞의 표현을 살펴보자. 흔히 배가 고프거나 기운이 떨어지면 허리가 굽게 된다. 연령대로 보더라고 활동력이 떨어지고 양기(陽氣)가 쇠한 노인들이 허리가 굽은 경우가 많다. 반면에 아이들은 어른들에 비해 활동력이 뛰어나고 잠시도 쉬지 않는다.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양기(陽氣)가 세다고 할 수 있다. 풍(風)이라는 것은 바람이고 바람은 끊임없이 움직인다. 때문에 풍(風)은 양적인 기운으로 배속된다.
 
이렇게 보면 앞의 표현들이 일관되게 새우가 양기(陽氣)를 더해준다고 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양기가 떨어져 허리가 굽은 사람들에게는 양기를 넣어주어 허리를 펴줄 것이요. 원래도 양기가 강한 아이들에게는 음기를 더해서 균형을 맞춰주기는커녕 더 양기를 보태면 좋을 것이 없으므로 주지 말라고 한 것이다.
 
또 다르게 생각해보면 ‘가을 새우는 굽은 허리도 펴게 한다’ 고 했지만, 이는 ‘양기가 떨어져서 허리가 굽은 경우’에만 해당한다는 사실도 알 수 있다. 똑같이 허리가 굽은 사람이라도 음기가 약한 것이 원인이 된 경우에는 해당하지 않겠다고 생각할 수 있다.
 
이렇게 음양(陰陽)으로 바라보고 생각하는 지혜가 길러진다면, 절대주의적인 사고방식으로 무조건 “~~에는 ~~가 좋다”라는 암기위주 건강상식의 폐해에서 벗어날 수 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고액체납자 압류 명품 공매 … 고양 경매장 인산인해 / 우장순
제245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한선미의원 5분 발언 전문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 경제환경위원회 회의장 폭력 비판 성명 발표 / 성남피플
”민주주의 100년을 설계 실천하자“ / 김영욱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막장정치 중단 사과요구 성명 / 성남피플
"자유한국당 규탄 참가 대학생 구속청구,검경 규탄한다" / 성남피플
이석기 전 의원의 '내란선동' 재심청구.."사법정의 회복해야" / 김영욱
이상규 민중당 상임대표, 10,000km 최저임금대장정 경기도 방문 / 김영욱
“평화의 손을 잡자!” 2019 제27회 까치의 통일아리랑 열려 / 김선준
성남시 수내동 전통가옥 생생문화재 체험 행사 6차례 열어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