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40년 역사 집대성한 市史 발간
총 10권(권당 450쪽), 모두 4,500쪽 분량 주제별 성남의 역사담아
기사입력: 2014/12/26 [14:27]  최종편집: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정치·경제·사회·문화·시민 삶 전 분야의 40년 역사를 집대성한 시사(市史)가 발간됐다.
 
시는 26일 오전 시청 한누리에서 일반 시민을 비롯한 이재명 성남시장, 김대진 성남문화원장, 시사편찬위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남시사 40년사’ 발간 기념식을 했다.
 
성남시사 40년사는 총 10권(권당 450쪽), 모두 4,500쪽 분량에 주제별 성남의 역사를 담았다.
 
1~8권은 지리(1권), 역사(2권), 전통(3권), 정치·경제(4권), 현대사회(5권), 도시개발사(6권), 민주주의(7권), 생애사(8권) 등의 내용을 다뤘다.
 
이 가운데 도시개발사를 다룬 제6권은 성남시가 1960년대 말 광주대단지를 시작으로 분당, 판교, 여수·도촌, 위례 신도시 개발에 나서기까지 역동적인 역사의 발자취와 미래 비전을 담았다.
 
민주화 운동을 다룬 제7권은 성남지역 시민사회 활동을 특화했다.
 
9~10권은 연대별 사진, 옛 문서와 자료, 성남 길라잡이 사전을 별도 수록한 부록이다. 
 
시사 발간에는 최근 2년 7개월 동안 편찬위원 12명, 상임연구원 2명, 해당 분야 전문가 108명이 집필위원으로 참여했다.
 
자료 수집과 검증, 현장조사, 인터뷰, 집필, 퇴고 등 각고의 노력 끝에 맺은 결실이다.
 
성남시사 40년사는 책자 1,000질, 단행본 10,000부, DVD 2,000매, 전자책(e-book)의 형태로 기록 보존하게 된다.
 
전국 국공립도서관, 관공서, 대학 등 600여 곳에 비치된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소규모이던 성남시가 현재 세계 100대 도시를 꿈꾸는 인구 100만의 도시이자 성남하이테크밸리, 판교테크노밸리를 거점으로 최첨단 지식정보산업도시로 성장했다”면서 “성남시사 40년사는 시민들에게 자긍심이고, 앞으로 지역사회의 소중한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 성남시는 26일 오전 시청 한누리에서 일반 시민을 비롯한 이재명 성남시장, 김대진 성남문화원장, 시사편찬 위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남시사 40년사' 발간 기념식을 했다. '성남시사 40년사'는 총 10권으로 주제별로 성남의 40년 역사를 담았다.     © 성남피플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강복지광장, 김미희 신임대표 선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반드시 건립하자" 호소 / 김영욱
경기청년통일열차서포터즈, 시베리아 횡단열차 플래너 활동으로 회원 모집 / 김영욱
학비노조 경기지부," 코로나19 안전사각지대 초등돌봄교실 대책 마련하라!"강력 촉구 / 김영욱
성남민주화운동사업회, 5.18 40주년 기념식 진행 / 김영욱
성남문화재단, 무관중 온라인 생중계 성료 / 성남피플
성남시, 유흥주점에 이은 단란주점도 집합금지 행정명령 / 성남피플
518광주 민중항쟁 40주년, 군포청년회 캠페인 진행 / 김영욱
책임정치 실종! 지역주민 무시! 성남시 수정구 지방의원 규탄한다. / 김영욱
분당소방서, 대규모 건설현장 화재안전관리 강화를 위한‘안전거버넌스’구축 / 김영욱
경기도, “부천 라온파티 등 확진자와 동선 겹칠 경우 증상 없어도 검사 받아야”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