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성남시 분당구에 '신해철 거리' 조성
“문화 인프라 확충, 상권활성화 기대”... 3월 말 토크콘서트 개최
기사입력: 2015/03/05 [22:40]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5일 성남시 김남준 대변인이 (가칭) 신해철 거리 조성에 대해 설명했다.   © 성남피플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분당구 수내동에 위치한 고 신해철 씨의 작업실 인근 160m 일대를 ‘(가칭)신해철 거리’로 만든다고 5일 밝혔다.
 
단, 거리 명칭부터 조형물, 프로그램 등 ‘신해철 거리’에 대한 다양한 시민의 의견을 모아 열린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SNS 등을 통해 ‘신해철 거리’ 조성 제안을 받은 후 신해철 씨의 소속사 및 유족과 거리 조성에 대해 협의하고 대구 ‘김광석 거리’, 제주 ‘이중섭 거리’ 등을 벤치마킹했다.
 
또한 수내동 지역 주민들과 인근 상권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다각도의 검토를 거쳤다.
 
그 결과 성남의 문화 인프라를 확충하고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신해철 거리’를 만들기로 결정했다.
 
김남준 대변인은 “성남시민 10대 권리에 나와 있는 ‘자유로운 문화 향유’는 다양한 문화의 존재를 전제로 한다”며 ”신해철 거리는 순수예술에 비해 부족한 성남의 대중예술 인프라를 넓혀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도록 만드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성남시가 추진하고 있는 상권활성화 정책의 하나인 특화거리 조성사업의 관점에서도 신해철 거리로 인해 골목상권이 살아나는 등 성남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신해철 거리 위치   © 성남피플


이와 함께 시는 오는 28일 토요일 오후 3시 ‘신해철 거리 만들기 토크콘서트 <굿바이 해철, 날아라 크롬>을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고인과 친분이 깊은 드러머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남궁연의 진행으로 신해철 거리 조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또한 고 신해철이 이끌었던 록 밴드 ‘넥스트’의 공연도 어우러질 예정이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무료로 개최된다.

▲  신해철 거리 조감도(안)   © 성남피플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여성단체, 성남시 고교 무상교복 29억 통과 촉구 / 김영욱
성남시, 경기도 버스공영제 일방 추진 '엄중 경고' / 남언호
경기도교육청, 초등교사등 1,577명 선발 계획 발표 / 성남피플
신영수 전 의원, 경기 개헌아카데미 설립 / 남언호
성남시 모범시민 6명 선정 / 성남피플
성남시 9월 재산세 1909억원 부과 / 성남피플
성남 중앙공원 꽃무릇 ‘붉은 물결 장관’ / 성남피플
성남시, 야탑청소년수련관 건립공사 첫 삽 / 성남피플
성남시, ‘성남사랑상품권’ 청년배당 도입후 유통량 늘어 / 성남피플
성남시, VR 전문 인력 육성 본격화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