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복지부에 원안 수용 촉구
“법적절차 준수하되 무상교복사업 관철해 지방자치와 복지 지킬 것”
기사입력: 2015/12/15 [10:16]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는 보건복지부에 무상교복 지원사업 원안 수용을 다시 한 번 촉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30일 성남시에 무상교복 사업 ‘재협의’를 통보한데 따른 조치다.
 
시는 의견서에서 “헌법 제31조에 근거해 의무교육 대상자인 중학교 신입생에게 의무교육 과정에 수반하는 사항을 지원하고자 하는 것으로, 복지부의 결정은 복지 증진이 국가의 의무임을 규정한 헌법 제34조 제2항 및 사회보장기본법 제1조의 목적과 배치된다”고 밝혔다.
 
또한 “교복 차등 지원은 저소득계층 학생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낙인효과 등의 부작용이 우려되고, 복지사업 확대는 지방자치법 제9조 및 제22조에 근거한 지방자치단체의 고유한 사무처리이나 당연한 권리이며 의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사회보장제도의 협의는 사회보장법 제26조 제1항과 같이 사회보장제도의 중복이나 누락으로 인한 불공평을 막기 위한 것으로, 그 어떤 제도와 중복되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복지부가 재협의를 요구하는 것은 입법취지와 맞지 않다”며 원안 수용을 촉구했다.
 
시는 또 “무상교복 지원사업은 단순한 교복 지원이 아니라 지역내 협동조합을 통해 교복을 생산함으로써 일자리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교복가격 거품 제거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시장은 “선별 복지를 기조로 하는 중앙정부가 복지부 재협의나 사회보장 위원회 조정과정에서 성남시의 전면 무상교복 주장을 수용할 가능성은 없어보인다”면서 “법적 절차는 준수하되 무상교복사업을 관철해 지방정부의 자치권과 시민의 복지권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성남시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반시민적일 수 있는 이유.." / 김영욱
민중당 김재연 대변인, EBS 성소수자 프로그램 '까칠남녀' 응원 / 우장순
공공연대노조 분당서울대병원분회, 정규직화 쟁취 투쟁 선포식 가져 / 김영욱
성남청년네트워크, ‘성남시의회 청년배당 지급조례 폐지안을 철회하라!' / 김영욱
민중당, 5만 권리당원 확대와 100만 유권자 만남으로 지방선거 승리할 것 / 김영욱
민중당"청와대 권력기관 개편방안, 법원개혁방안 등 빠져" / 김영욱
성남시, 전세임대주택 340가구 입주자 모집 / 성남피플
전국민주택시노조,12.28 택시리스제 노사합의 폐기 규탄성명 / 김영욱
경기도교육청 비정규직 근로자 1,813명 정규직 전환 / 성남피플
이재명 시장 ' 다음 세대는 목숨 건 투쟁의 고통 겪게 하지 않을 것'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