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416가족협의회, 단원고 기억교실 난입 "용납 못해"
기사입력: 2016/05/11 [13:00]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유가족들이 지난 10일 오후 10시 30분 경 일부 재학생 학부모들의 단원고 기억교실 난입 사태에 대해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가족들로 구성된 416가족협의와 416연대는 11일 '단원고 기억교실 난입 사태에 대한 입장서'를 내고 기억교실에 대한 시설보호, 관련자 징계를 촉구했으며, 동시에 폭행자에 대해 고발 조치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기억교실 난입 사태는 당일 오전 416안전교육 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을 통해 기억교실의 모든 물품은 가족협의회와 학교가 협의하에 이전한다고 합의한 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일어난 일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
 
▲  지난 10일 밤 단원고 일부 재학생부모들과 몇 명의 일반인들이 기억교실에 난입해 의자 및 기억물품 등을 복도 밖으로 꺼낸 모습   © 사진 출처 세월호성남대책위 SNS

416가족협의회는 "일부 재학생부모와 몇 명의 일반인들이 ‘생존자들의 물품을 옮기겠다’는 명분으로 생존학생들의 책상을 복도로 빼냈고, 심지어 ‘함께 하겠다’는 마음을 담은 각종 기억 물품을 훼손하기도 했다"면서 "이 일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올바른 교육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해온 시민들과 유가족들의 마음을 찢는 것이며, 폭력적으로 기억을 지우려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교육청과 단원고가 이런 도발에 대하여 입장을 분명히 밝히기를 요구하며, 이러한 시도가 재발할 것에 대비하여 기억교실에 대하여 11일 아침 시설보호 요청을 할 것을 도교육청에 요구하며, 경찰에 시설 보호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억교실의 유품을 강제로 빼내는 과정에서 이것을 말리는 유가족의 몸을 밀치거나 카메라를 빼앗는 등의 폭행을 가한 사람에 대하여 현재 고발 조치를 진행한 바 있다"며 "현재 확보된 자료에 근거하여 분명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주장했다.
 
또한 "일부 재학생 부모와 일반인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 이와 같은 행동을 할 수 있었는지 단원고 학교당국은 분명하게 밝히고 관련자를 징계해야 할 것"이라면서 "416가족협의회는 기억교실의 유품이 함부로 훼손되는 일을 막기 위하여 단원고 기억교실을 지킬 것이다. 이와 같은 도발이 또 벌어질 경우 그 이후 벌어지는 모든 책임은 그것을 막지 못한 도교육청과 단원고, 그리고 그러한 도발을 벌인 이들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편 416가족협의회는 "미수습자 가족들이 이재정 교육감에 대한 면담 요청을 수차례 했지만 거절당했고, 단원고도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했다"면서 "(미수습자 가족들의 요구사항인) 7월 말 세월호가 인양되고 아이들이 수습 된 후에, 아이들이 원래 앉던 자리에 한번이라도 앉아볼 수 있게 해 달라"는 요구를 함께 관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여성단체, 성남시 고교 무상교복 29억 통과 촉구 / 김영욱
경기도교육청, 초등교사등 1,577명 선발 계획 발표 / 성남피플
성남시 모범시민 6명 선정 / 성남피플
성남 중앙공원 꽃무릇 ‘붉은 물결 장관’ / 성남피플
성남시 9월 재산세 1909억원 부과 / 성남피플
성남시, 야탑청소년수련관 건립공사 첫 삽 / 성남피플
성남시, VR 전문 인력 육성 본격화 / 성남피플
어지영 성남시의원, 주민센터 규칙 개정은 '개악' / 남언호
호텔롯데의 보바스병원 인수합병 차질빚나 / 남언호
성남시, 경기도 버스공영제 일방 추진 '엄중 경고' / 남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