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세월호 특조위 강제 해산 규탄 성남 촛불집회 열려
기사입력: 2016/06/27 [23:22]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세월호성남대책회의는 27일 오후 7시30분 야탑역 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강제 해산과 진상조사 방해하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을 규탄했다.    © 성남피플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강제 해산을 규탄하며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농성을 벌이던 유가족 4명이 연행되고 부상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이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성남을 비롯 전국 50여 곳에서 동시에 열렸다.
 
세월호성남대책회의는 27일 오후 7시30분 야탑역 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강제 해산과 진상조사 방해하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을 규탄했다.
 
첫번째 발언자로 나선 세월호성남대책회의 송경상 집행위원장은 지난 26일 벌어진 유가족 연행사건에 대해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이래 지금까지 유가족들이 연행되는 경우는 없었다"며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은 박근혜 정부가 얼마나 세월호의 진실이 밝혀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지 알 수 있는 사건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월호성남대책회의 장건 공동대표는 "오늘이 세월호 참사 804일째다. 2년 전 세월호에 있는 아이들에게 가만히 있으라고 한 정부가 2년이 지난 지금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하는 국민들과 유가족들에게 온갖 방해만 일삼고 있다"면서 "304명의 생명을 앗아간 끔찍한 진상을 정부는 왜 밝히지 않는지, 이 정부는 누구를 위한 정부인가? 정부는 국민이 뽑아준 정부다. 이 정부가 사람의 생명을 귀하게 여길 때까지 성남대책회의는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세월호성남대책회의 장건 공동대표가 발언이 끝나고 '반드시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성남피플

성남민주주의국민행동 한덕승 공동대표는 "304명의 사람들이 왜 죽어야 했는지 왜 한 사람도 구조하지 않았는지를 밝히기 위해 특별조사위원회가 만들어졌다. 그러나 정부는 8개월 동안 진상조사활동을 방해했다"며 "이제 28일이면 세월호 특조위가 강제 해산될 위기에 처했다. 국민의 뜻대로 20대 국회는 여소야대가 된 만큼 세월호 특별법을 개정해 특조위의 권한을 강화해야 세월호의 진실은 밝혀질 수 있다. 시민들이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중당,이명박 귀국 즉시 소환 촉구 기자회견 진행 / 김영욱
'스텔라앤마마', 학교비정규직 노조에 화장품 기증 / 성남피플
민중당,주거이전비 대법원 승소- LH 지급대책 촉구 / 김영욱
경기도교육청,대학수능 연기관련 후속조치발표 / 김영욱
[김영욱 노동경제] 건설현장 적정임금제(Prevailing wage) 도입 시급하다 / 김영욱
성남시 1천만원 이상 체납자 201명 명단 공개 / 성남피플
성남시, 포항 지진피해 현장에 긴급 구호 물품 보내 / 김영욱
성남시 ‘16일 수능’ 버스 집중 배차…특별 수송 대책 마련 / 성남피플
(사)인순이와 다문화 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김영욱
김종훈의원,백화점 노동자 휴업및 영업시간 조사결과발표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