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건강
성남시 기간제 근로자 8명 정규직 추가 전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 모두 697명으로 늘어
기사입력: 2016/07/02 [14:54]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7월 1일 자로 기간제 근로자 8명을 정규직인 공무직(옛 무기계약직)으로 추가 전환했다.
 
이로써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본격적으로 이뤄진 2012년 7월부터 최근까지 4년간 성남시 행정조직 내 공무직은 모두 258명으로 늘게 됐다.
 
비슷한 기간, 성남도시개발공사(431명), 성남산업진흥재단(8명) 등 시 산하기관의 정규직 전환자까지 포함하면 성남시 공공부문의 정규직 전환 근로자는 모두 697명이다.
 
▲ 성남시 2012년과 2016년 비정규직·정규직 근로자 수 비교      © 자료제공 성남시
 
이번 정규직 전환은 시 행정 조직 공공부문에 종사하는 기간제 근로자 110명 가운데 2년 이상 상시·지속 업무 종사자를 대상으로 적격 심사를 거쳐 이뤄졌다.
 
직종별로 소액체납자 전화 징수 독려(4명), 도서관 자료 정리(3명), 노인사회활동 지원(1명) 등이다.
 
이들 정규직 전환자는 만 60세까지 정년이 보장되고, 호봉제를 적용받아 안정적인 근무조건에서 일하게 된다.
 
현재 성남시 행정조직 내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102명(계약기간 12개월 기준)이다. 정규직 전환 예외조건에 해당하는 55세 이상 고령자, 박사학위 등 전문지식·기술 보유자 등이다.
 
2012년 7월 당시, 267명이던 기간제 근로자 수와 비교하면 성남시 행정조직 내 비정규직은 2분의 1 이하 수준으로 줄었다.
 
반면, 2012년 7월 229명이던 정규직은 신규 채용한 위례동 청사관리원, 퇴직한 준설원 등을 가감해 현재 487명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성남시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반시민적일 수 있는 이유.." / 김영욱
민중당 김재연 대변인, EBS 성소수자 프로그램 '까칠남녀' 응원 / 우장순
공공연대노조 분당서울대병원분회, 정규직화 쟁취 투쟁 선포식 가져 / 김영욱
성남청년네트워크, ‘성남시의회 청년배당 지급조례 폐지안을 철회하라!' / 김영욱
민중당, 5만 권리당원 확대와 100만 유권자 만남으로 지방선거 승리할 것 / 김영욱
민중당"청와대 권력기관 개편방안, 법원개혁방안 등 빠져" / 김영욱
성남시, 전세임대주택 340가구 입주자 모집 / 성남피플
전국민주택시노조,12.28 택시리스제 노사합의 폐기 규탄성명 / 김영욱
경기도교육청 비정규직 근로자 1,813명 정규직 전환 / 성남피플
이재명 시장 ' 다음 세대는 목숨 건 투쟁의 고통 겪게 하지 않을 것'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