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건강
성남시 청소년 알바 2명 중 1명은 최저임금 이하
성남시수정지역청소년센터, '청소년 알바 실태조사' 결과 발표
기사입력: 2016/11/07 [18:16]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남시수정지역청소년센터(센터장 윤숙자)는 지난 5일 오전 11시 야탑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소년들이 직접 조사한 525명에 대한 <성남시 청소년알바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성남피플


 

성남시에 거주하는 청소년 2명 중 1명은 최저임금 이하의 임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될 전망이다.

 

성남시수정지역청소년센터(센터장 윤숙자)는 지난 5일 오전 11시 야탑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소년들이 직접 조사한 525명에 대한 <성남시 청소년알바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센터에 따르면 47%에 해당하는 청소년들이 최저임금인 6,030원 이하의 급여를 받았다. 성남시 청소년 2명 중 1명 꼴로 최저임금조차 받지 못했다는 것.

 

또한 알바를 하면서 부당한 대우를 당했다는 답변은 24.7% 였으며, 조사된 부당대우의 종류는 시간외 노동 22건, 임금체불 10건, 성희롱·신체적 학대 4건 등이었다. 이밖에도 막말, 휴게시간 미준수, 초과근무수당, 주휴수당 미지급, 부당해고 등의 답변이 나왔다.

 

부당한 대우에 대해 청소년들이 '관련단체에 상담 또는 신고’한 경우는 단 8건뿐이었으며, 부모님, 친구 등을 통한 개인적인 해결이 52건으로 압도적이었다. 이에 대해 청소년들의 노동인권에 대한 상담 또는 구제기관이 부족하거나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조사대상 청소년 525명 중 186명(35.4%)이 알바경험이 있었으며, 이 중 본시가지(수정, 중원구)에 거주하는 청소년이 44.7%로 분당의 19.3%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알바를 하게 된 동기는 용돈부족(54.8%), 다양한 경험(37.8%), 생계(2.7%)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주로 하는 알바 분야는 식당이 31.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웨딩홀(23.8%), 전단지(17.5%), 편의점(8.9%) 순이었다.

 

수정청소년센터 관계자는 "성남시의회에서 '성남시 청소년 노동인권 보호 및 증진 조례'가 제정돼 있지만 현실에서는 여전히 부당노동행위가 근절되고 있지 않고 있다"면서 "성남시는 지금이라도 예산을 배정해 ‘청소년 노동인권센터’를 설치하고, “청소년 노동인권 의식·실태 조사, 노동인권 상담사업, 교육청과 연계한 노동인권 의무교육을 즉각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청소년들은 노동인권이 지켜지는 사회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종이비행기를 날리기도 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성남시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반시민적일 수 있는 이유.." / 김영욱
민중당 김재연 대변인, EBS 성소수자 프로그램 '까칠남녀' 응원 / 우장순
공공연대노조 분당서울대병원분회, 정규직화 쟁취 투쟁 선포식 가져 / 김영욱
성남청년네트워크, ‘성남시의회 청년배당 지급조례 폐지안을 철회하라!' / 김영욱
민중당, 5만 권리당원 확대와 100만 유권자 만남으로 지방선거 승리할 것 / 김영욱
민중당"청와대 권력기관 개편방안, 법원개혁방안 등 빠져" / 김영욱
성남시, 전세임대주택 340가구 입주자 모집 / 성남피플
전국민주택시노조,12.28 택시리스제 노사합의 폐기 규탄성명 / 김영욱
경기도교육청 비정규직 근로자 1,813명 정규직 전환 / 성남피플
이재명 시장 ' 다음 세대는 목숨 건 투쟁의 고통 겪게 하지 않을 것'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