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김미희 전 의원, 어린이 병원비 무상의료 실시 촉구
기사입력: 2017/02/18 [00:04]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미희 전 통합진보당 국회의원은 성남시의료원이 '어린이 병원비 100% 무상의료' 실시를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전 의원은 17일 이재명 대선경선후보의 보건의료 5대 공약 발표 직후 입장을 내고 무상의료 대상은 만 15세까지 ‘어린이부터’ 보장을 하자고 주장했다.

 

더불어 ▲실질적인 참여가 보장되는 시민위원회 추진 ▲저소득층부터 시민주치의제 실시 ▲비정규직 없는 성남시의료원 선언 ▲치료비후불제 실시를 성남시의료원이 약속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1989년 유엔이 채택하고, 한국도 1991년에 비준한 국제아동권리협약의 첫 번째가 어린이의 건강과 생명을 보장하는 생존권"이라며 "돈 없어 치료 못 받는 아이들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와 사회 그리고 시민이 공동책임으로 어린이 병원비 무상의료를 할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재명 후보의 발표에 대해 "무상의료를 실현하고 돈이 없어도 맘껏 치료받을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진심이 느껴진다"면서 "의료비 걱정없이 아이들을 키울 수 있는 세상, 무상의료 공공의료 강화 정책은 노동자 서민들이 한결같이 실현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남시의료원은 아이들이 아프면 맘껏 치료받고, 노동자들이 차별없이 근무하고, 시민의 실질적인 참여가 보장되는 시민이 주인되는 병원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며 "성남시의료원이 반드시 무상의료 공공의료의 메카 지역이 되도록 공공의료 정책을 선언하고 시민참여 하에 추진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동조합에 가입한 것이 잘못입니까? 세비앙 요양원 폐업사태, 은수미 성남시장이 나서달라“ 탄원 / 김영욱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경기지방노동위 위원장 하미용 즉각 사퇴 촉구 / 김영욱
전국요양서비스노동조합, 성남세비앙요양원 위장폐업 규탄 / 김영욱
'세비앙노인요양원 범법5종세트 고발장 접수' / 김영욱
성남주민연대, 청와대앞에서 토지주택공사의 반세입자정책 강도높게 비판 / 성남피플
이재명 “고위공무원, 각종위원회 여성 비율 확대하겠다” / 성남피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추진에 김태년의원 적극 나설것을 촉구 / 김영욱
[인터뷰] 김미희 ,“최순실이 살아 돌아왔나? 양승태 사법농단 엄벌해야..” / 김영욱
장애인활동지원사, 아이돌보미 휴게시간및 처우개선 대책 촉구 기자회견 / 김영욱
성남시청소년재단 & 특성화고등학교 업무협약식 진행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