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성남시민단체,백해무익 불법 사드배치 규탄
기사입력: 2017/04/28 [08:34]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7일 성남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불법 사드배치규탄'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성남피플

 

 

  지난 26일 성주골프장에 기습적으로 사드가 배치된 뒤, 이를 규탄하는 성남시민사회단체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27일 오후 5시 성남야탑광장에서는 민족문제연구소경기동부지부, 박근혜퇴진성남국민운동본부, 분당여성회, 성남여성회, 성남여성의전화, 성남용인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성남평화연대, 우리역사연구회등의 단체대표와 회원들이 모여 긴급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규탄발언에 나선 열린교회 서덕석목사는  " 26일 새벽 주한 미군이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핵심 장비를 반입하는 과정에서 이를 막으려던 주민 등 12명이 경찰의 진압작전에 갈비뼈 골절 등 부상을 당했다."며 "애초부터 국가간의 합의를 담아 낼 합의문서 한 장 없이 환경영향 평가와 주민공청회, 국유재산 공여특별법, 국회의 동의 등 절차조차 무시된 전격적인 사드배치는 작년 7년 이후 9개월째 사드배치 철회투쟁을 해 온 성주, 김천시민들과 촛불 시민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서덕석 목사는 또한 "한국형 방어체계인 KMD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과잉전력인 사드를 도입하려는 것은 동아시아에서의 군사적 패권을 공고하게 하려는 미국의 전략적 요구에 따른 것이다. 미국의 군사적 이익을 보장해 주기위해 우리의 안보와 경제가 위협받게 되는 상황을 감수하려는 것이야말로 국가이익에 반하는 매국이 아닌가? 안보에 아무 쓸모가 없고 도리어 국익을 해치기만 하는 사드를 배치하려는 것은 주권국가답지 않은 굴종"이라며 "위안부 합의 및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과 함께 사드배치 결정을 ‘박근혜 정권의 3대 외교 참사’로 불러 손색이 없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어 발언자로 나선 성남평화연대 양미화공동대표는 "군 통수권자가 탄핵된 마당에 합법적인 절차를 생략하고 이루어진 사드의 조기배치는 새로 취임하게 될 대통령이 사드배치에 대한 권한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하는 알박기에 불과"하다며 "미군에 공여되는 국유지 처리에 관한 특별법을 어긴 것은 물론, 주민공청회와 환경영향행평가 등 행정 절차를 무시하고 불법 배치된 사드를 당장 철거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저녁 6시에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후보의 유세가 야탑광장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만큼, 기자회견 주최측은 "한반도 어디에도 사드배치가 이루어져서는 안된다고 여기는 촛불시민들은 19대 대통령 선거 입후보자들의 사드에 대한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며 국가 주권을 확고하게 지킬 수 있는 대통령이 당선 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여성단체, 성남시 고교 무상교복 29억 통과 촉구 / 김영욱
경기도교육청, 초등교사등 1,577명 선발 계획 발표 / 성남피플
성남시 모범시민 6명 선정 / 성남피플
성남 중앙공원 꽃무릇 ‘붉은 물결 장관’ / 성남피플
성남시 9월 재산세 1909억원 부과 / 성남피플
성남시, 야탑청소년수련관 건립공사 첫 삽 / 성남피플
성남시, VR 전문 인력 육성 본격화 / 성남피플
어지영 성남시의원, 주민센터 규칙 개정은 '개악' / 남언호
호텔롯데의 보바스병원 인수합병 차질빚나 / 남언호
성남시, 경기도 버스공영제 일방 추진 '엄중 경고' / 남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