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위례신도시~탄천 산책로 7월 완공
기사입력: 2017/05/01 [15:01]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위례신도시 창곡천부터 탄천까지의 산책길(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   © 성남피플

 

성남 위례신도시 창곡천부터 탄천까지 5분 정도에 걸어갈 수 있는 448m 길이의 산책로가 오는 7월 11일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한다.

 

이번 공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수탁사업비 6억 원이 투입되며, 복정교 지점부터 위례신도시 창곡천~외곽순환고속도로 교량 아래~헌릉로 교량(복정2교) 아래~분당·수서 간 도로 교량 아래~서울 장지동 탄천 자전거도로까지 연결된다.

 

시는 각 구간에 폭 3~4m 통행로를 만들어 연결하는 방식으로 산책로를 낼 계획이다.

 

기존에 위례지구에서 탄천까지 걸어가려면 헌릉로 갓길이나 대왕교 방향 차로 쪽으로 20분 정도 돌아가야 해 위례신도시 주민들은 2015년 입주 때부터 탄천 산책로 연결을 서울 송파구, 성남시, LH공사에 요구해 왔다.

 

그러나 위례 택지개발사업 시행사인 LH공사는 사업구역 밖이라는 이유로, 송파구는 2020년 복정역 환승센터 건립 이후 검토 가능하다는 이유로 탄천 연결 통행로 개설을 미뤄왔다.

 

성남시와 서울 송파구, 하남시 3개 지자체가 걸쳐 있는 위례신도시 특성상 탄천 산책로 개설 사업비 분담 문제가 해결점을 찾지 못해 추진이 어려웠다.

 

이에 성남시는 지난해 4~11월 LH공사와 위례지구 성남 입주민 대표, 성남시의원 등이 참여하는 협의를 수차례 진행했으며, LH공사가 사업비 6억 원을 지난해 11월 29일 성남시에 수탁하기로 하면서 위례신도시~ 탄천 간 산책로 연결 공사 추진이 성사됐다.

 

공사가 완료되면 위례신도시 입주민의 안전한 탄천 산책길 확보와 함께 자전거로 한강, 분당, 판교로 이동이 한결 수월해져 시민이 즐겨 찾는 자연 친수 하천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올해 말 완공 예정인 위례신도시(677만3천여㎡)는 성남시 41.3%(280만3천㎡), 서울 송파구 37.6%(255만1천㎡), 하남시 21.1%(141만9천㎡) 등 3개 지자체별 관할 면적이 나뉘어 있다.

 

오는 2018년 9월 입주가 완료되며, 위례신도시 내 성남시 관할 계획 인구는 1만 7533가구에 4만 3512명이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6회 통일백일장 수상작 / 김영욱
민중당 정형주, 경기도당 위원장 출마선언 / 김영욱
“통일은 됐어!”, 제 26회 까치의 통일아리랑 개최 / 김영욱
[논평]은수미 성남시장 공원조성기금 410억 적립 결정 환영 / 김영욱
전국요양서비스노동조합, 성남세비앙요양원 위장폐업 규탄 / 김영욱
평화통일 427 인물전, 성남 전시회 개최 / 김영욱
성남시 인사발령 (7.1일자) / 성남피플
2018 성남시 청소년평화페스티벌 개최 / 김영욱
은수미 성남시장, 폭염 속 폐지 줍는 노인 챙기기 나서 / 김영욱
지자체 용역노동자 직고용 ‘빨간불’ / 남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