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의회는 흡연자들에게 치외법권지역?
기사입력: 2017/06/10 [15:39]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남시의회 최승희 의원(자료사진)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청사가 흡연을 하는 일부 의원들에 의해 비흡연자들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지만 전혀 시정이 안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의회청사는 국민건강증진법 제9조 4항에 의해 금역구역으로 지정돼 있지만 일부 흡연 의원들은 의원실 또는 회의실에서 아랑곳하지 않고 담배를 피우고 있는 실정이다.

 

성남시의회 최승희 의원(민)은 지난 8일 열린 의회운영위원회에서 의회사무국이 금연지도를 어떻게 하고 있는지 질의하면서 "흡연하는 의원들 때문에 비흡연자들은 상당히 힘들다. 특히 여성들은 더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하면서 "조치가 있어야 한다. 각 층마다 흡연 의원들의 실태를 파악해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어 "흡연 의원들은 (의원실 등에서) 문을 열어 놓고 피우면서 피해가 더 심각하다"며 "심지어 민주당 대표의원실에는 흡연실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김해숙 의원 또한 금연에 대해 심각하게 받아들여 달라고 당부하면서 "아무리 반복해서 얘기해도 듣지 않는다. 이런 모습을 보면서 심리적 차별을 느낀다"며 "금연홍보도 눈에 잘 띄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 단속을 해 달라. 지금까지 충분히 참아왔다. 이건 인권의 문제다"라고 강조했다.

 

실제 국민건강증진법에 의해 금연구역에서 담배를 피울 경우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되지만 의회에서는 단 한 번의 단속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의회 사무국장이 단속은 보건소 담당이라며 난색을 표한 것도 흡연 의원들의 반발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박광순 의회운영위원장 또한 "본인도 금연에 공감한다. 문제는 의원들이 전혀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정식으로 보건소에 요청해 단속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지난 2006년 지방자치단체 청사가 금연구역으로 지정된 이래 한 차례의 단속도 이뤄지지 않아 이번 의원들의 반복된 지적에도 시정이 될 수 있을 지는 여전히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병관 의원, 판교대장지구 주민편의복합시설 제안에 성남시 수용 / 김영욱
은수미 성남시장에 성남시의료원 238명 비정규직 채용계획 철회촉구 / 김영욱
경기시민사회단체, “톨게이트 노동자가 옳다! 대법원 판결대로 직접 고용하라! 기자회견 / 김영욱
경기도, 내년도 생활임금 1만364원 확정 … 최저임금 보다 21% 높아 / 성남피플
이석기 의원 구명위, “조국 후보자의 국정원 인식, 너무 안일하다” 질타 / 김영욱
‘본인 비동의 사실 알면서도 생기부 제공받은 자 처벌’ 추진 / 성남피플
성남시의료원은 ‘비정규직 없는 공공병원’으로 건립 약속을 이행하라. / 성남피플
‘성남형 남북교류협력과제와 발전방향’ 토론회 진행 / 김영욱
성남시 중앙공원서 21일 꽃무릇 축제 열어 / 성남피플
성남시청소년재단「제2회 청소년노동인권박람회」개최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