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군 입영 청년 상해보험 제도’ 도입
기사입력: 2017/06/24 [14:12]  최종편집: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군 입영 청년들이 복무 중 불의의 사고를 당했을 때 충분한 치료비와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지자체 차원의 상해 보험 보장제 도입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지난 21일 시장 업무보고를 통해 이런 내용의 시행 방침을 정했으며, 국가 보상금 외에 후유 장해 보상을 현실화하고, 장병과 그 가족의 사회 안전망을 확보하기 위해 도입키로 했다.

 

성남시의 ‘군 입영 청년 상해 보험 제도’는 관련 조례 제정과 예산편성 후, 보험사 계약 절차를 거쳐 내년도 1월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보험 대상자는 성남시에 주소를 둔 현역 군인이며, 사업 첫해 5000여 명이 가입 대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병역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입대한 현역 군인(지난해 기준 2164명), 상근예비역(지난해 기준 89명), 자원입대한 육·해·공군·해병대·의무경찰(지난해 기준 2670명)이 해당한다.

 

별도 가입 절차 없이 상해 보험에 일괄 가입돼 입영 일부터 제대 일까지 피보험자로서 필요시 상해보험 보장을 받게 된다. 보장 내용은 오는 12월 보험사와 계약 후 확정한다.

 

현재 검토 안은 군 복무 중 사망시 3000만~6000만 원(자살 제외), 상해로 인한 후유 장해 3000만~6000만 원, 상해 입원, 골절, 화상까지 보장하는 안이다.

 

김선배 성남시 사회복지과장은 “상해를 입은 입대 장병에 대한 보상은 국가의 책임이자 나라의 미래가 걸린 문제”라면서 “성남시의 군 입영 청년 상해 보험 도입이 시발점이 돼 정부와 타 지자체로 사회 안전망을 확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시는 청년 복지 정책의 하나로 만 24세에 청년배당을 분기별 25만 원씩(연 100만 원) 지급하는 한편 오는 7월부터 내년도 1월까지 점진적으로 7982명 국가유공자 보훈명예수당을 1인당 월 5만 원에서 7만 원으로 인상 지급하기로 했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21대총선 성남 대진표 나왔다. 수정구 기초의원 보궐선거는 양자 대결로 / 김영욱
민중당 유정민 후보, 김태년의원에 해명요구. 미래통합당 사죄 마땅 / 김영욱
성남시, 소상공인 1개소당 100만원씩 460억원 긴급편성 / 성남피플
민중당 경기도당, “미래통합당 김용남 예비후보(수원병)는 민중당 음해 즉각 사과하고 정정하라.” / 김영욱
"성남시의원 내연녀 폭행, 감금사건으로 인한 보궐선거에 후보 공천한 더불어민주당 규탄 한다" / 김영욱
[성명전문] 명진 스님등 시민단체 주요 인사들 ,'비례위성정당 즉각 해산' 촉구 / 김영욱
성남 민중당·민주노총, “ 성남시는 100만원씩 3개월간 재난기본소득 지급해야,,” / 김영욱
김미희 후보, “기득권양당에 맞서 주권자 정치혁명 만들 것” 위성비례정당 성토 / 김영욱
민중당 김미희 후보, 성남시에 "비정규직 중소상인에도 재난기본소득 지원해야" / 김영욱
민중당 성남시 후보들 “적폐세력 미래통합당과 오만한 더불어민주당 심판” 호소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