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국가유공자 보훈명예수당 7만원으로 인상
기사입력: 2017/07/03 [11:32]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시장 이재명)가 국가유공자 보훈명예수당을 현행 5만 원에서 7만 원으로 인상했다.

 

시는 조례개정을 통해 지난 1일부터 이같이 시행하면서 3개월 이상 거주 제한 조건도 폐지했다.

 

80세 이상(3294명)은 이달부터 65세 이상(약 8000명)은 내년도 1월부터 시행된다. 지급은 매월 15일이다.

 

수당 지급 대상자는 기존 ‘매월 1일 현재 성남시에 3개월 이상 주소를 둔 만 65세 이상’에서 ‘매월 1일 현재 성남시에 주소를 둔 만 65세 이상’으로 완화했다.

 

앞서 시는 지난 6월 성남시의회 제3회 추경안에 80세 이상 3294명의 보훈명예수당 인상분 3억 9000만원을 포함한 51억 9000만 원의 보훈명예수당 예산을 반영했다.

 

내년도 예산에는 65세 이상 8000명(현재 7982명)의 보훈명예수당 인상분 19억 2000만 원을 포함한 67억 2000만 원의 보훈명예수당 예산을 반영한다.

 

시는 ‘독립유공자 및 국가유공자 등 예우·지원에 관한 조례’에 근거해 국가유공자에게 보훈명예수당 이외에 사망위로금 20만 원도 지급하고 있다.

 

독립유공자인 생존 애국자에게는 월 30만 원의 보훈명예수당과 사망 때 조위금 100만 원, 광복절 위문금 10만 원, 경기도 지정 의료기관이나 약국 이용 시 본인부담금을 지원한다.

 

성남시에는 김우전(95) 전 광복회장을 비롯한 독립유공자 6명이 살고 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5년째 이어온 성남 통일아리랑 23일 열려 / 남언호
성남 양대노총,노동인권 조례 통과 촉구 입장발표 / 김영욱
문재인 국정100대 과제, '박근혜종북적폐청산' 빠져 / 김영욱
성남 위례신도시~탄천 산책로 448m 열린다 / 김영욱
성남 중원구 76곳 모범음식점 자격 심사 / 성남피플
성남문화재단 개소 / 남언호
성남시, 의료관광 인프라 강화 위해 협약 체결 / 성남피플
성남시 행복학습센터 16곳 추가 지정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 호스피스 완화의료 조례안 발의된다 / 남언호
김태년 의원 사무실 앞 1인 시위...이유는? / 남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