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이재명 시장, 소비자 보호 위한 특단 대처 주문
기사입력: 2017/08/28 [17:58]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남시 8월 확대간부회의 모습   © 성남피플

 

이재명 성남시장이 차기 정책 키워드로 ‘소비자 보호’를 꼽으며 성남에서 먼저 ‘소비자 보호’를 위한 모범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 시장은 28일 오전 성남시청에서 열린 8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살충제 계란, 생리대 파문 등을 언급하며 “문제가 있어도 쉬쉬 하다가 피해가 커지고 국가적 문제가 된 다음에 수습하려면 이미 늦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남에서 먼저 소비자 보호에 대한 정책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소비자 보호를 민간에 맡기거나 각 부서에서 형식적으로 관리하는 측면이 있는데 그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방정부가 주도적으로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담은 가칭 ‘소비자 보호 조례’의 제정과 소비자 보호 업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전담 부서 신설 등을 검토하라고 일선 간부 공무원들에게 주문했다.

 

앞서 지난 23일 이 시장은 자신의 SNS에 “소비자 문제의 본질은 결국 불공정한 시장, 제조자책임, 사회책임을 다하지 않는 비도덕적인 기업행위의 문제”라며 소비자 권익을 대변해 소비자보호정책을 총괄할 ‘소비자청’의 필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이 시장의 ‘소비자 보호 업무 전담 부서 신설’ 주문은 지자체에서 먼저 소비자 보호체계를 강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밖에도 이 시장은 안전사고 예방과 환경정비 등 기본적인 공공 업무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각 부서에 당부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성남시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반시민적일 수 있는 이유.." / 김영욱
민중당 김재연 대변인, EBS 성소수자 프로그램 '까칠남녀' 응원 / 우장순
공공연대노조 분당서울대병원분회, 정규직화 쟁취 투쟁 선포식 가져 / 김영욱
민중당, 5만 권리당원 확대와 100만 유권자 만남으로 지방선거 승리할 것 / 김영욱
성남 여성-엄마 민중당, 마더센터 설립등 3대 핵심정책공약 발표 / 김영욱
전국민주택시노조,12.28 택시리스제 노사합의 폐기 규탄성명 / 김영욱
이재명 시장 새해인사회, 불법고리사채 근절 비법공개 / 성남피플
민중당"청와대 권력기관 개편방안, 법원개혁방안 등 빠져" / 김영욱
성남시, 전세임대주택 340가구 입주자 모집 / 성남피플
성남시,마을만들기등 주민공모사업 통합설명회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