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건강
성남지역 S요양원, 체불임금 지급 요구에 '백기'
기사입력: 2017/09/01 [12:33]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8월 19일 성남지역 s요양원 앞에서 체불임금을 지급하라며 규탄집회를 열고 있는 요양보호사들 및 시민들(자료사진)   ©성남피플

 

성남지역 S요양원의 임금체불에 항의해 투쟁해 왔던 요양보호사들이 체불임금 전액을 지급받게 됐다.

 

체불임금을 지급하라며 지난 8월 19일부터 S요양원 앞에서 연일 규탄집회를 열었던 요양보호사들이 31일 요양원 측으로부터 체불임금 1500여만 원에 대한 지급 합의서를 받았다. 본격적인 실력행사를 시작한 지 10여일 만에 '백기 투항'한 셈.

 

이날 오후 5시 20분 경 요양보호사들과 S요양원장은 성남고용노동지청에서 체불임금의 절반을 5~10일 안에, 나머지 50%를 한 달 안에 지급하는데 합의했다.

 

그러나 합의 만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 지난 3월 L요양원은 합의를 해 놓고도 전액을 지급하지 않아 검찰에 기소됐지만 조사조차 받지 않고 있는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김기명 경기요양보호사협회장은 "요양보호사들은 최저임금도 받지 못 한 채 일하고 있는데 자기 권리를 지키기 위해 나서지 않으면 누구도 해결해 주지 않는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최저임금법과 근로기준법이 지켜져서 요양보호사들도 최소한의 인권을 보장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우리 사회는 법조차 지키지 않고, 회계부정까지 일삼는 요양시설들이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있는게 현실인데 어떤 요양원이 법을 지키겠냐"며 "법을 어기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최소한의 상식이 지켜지는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 8월 경기도 감사결과 도내 요양시설의 50%가 회계부정 사실이 드러났다. 성남에도 50인 이상 시설에서 회계부정이 확인됐다"며 "이런 요양시설이 다시는 발을 붙일 수 없게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여성단체, 성남시 고교 무상교복 29억통과촉구 / 성남피플
성남시, 경기도 버스공영제 일방 추진 '엄중 경고' / 남언호
경기도교육청, 초등교사등 1,577명 선발 계획 발표 / 성남피플
신영수 전 의원, 경기 개헌아카데미 설립 / 남언호
성남시 모범시민 6명 선정 / 성남피플
성남 중앙공원 꽃무릇 ‘붉은 물결 장관’ / 성남피플
성남시, 야탑청소년수련관 건립공사 첫 삽 / 성남피플
성남시 9월 재산세 1909억원 부과 / 성남피플
성남시, ‘성남사랑상품권’ 청년배당 도입후 유통량 늘어 / 성남피플
성남시, VR 전문 인력 육성 본격화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