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경기요양보호사들 5000명 서명...사회서비스 공공성 확대 요구
기사입력: 2017/09/06 [10:49]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기요양보호사협회는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요양보호사들의 처우개선 및 사회서비스 공단 설립, 정부의 직접 고용 등을 요구했다.   © 성남피플

 

경기도 내 요양보호사들이 처우개선 및 사회서비스 공공성 확대를 요구하면서 지난 두 달간 5000여 명의 도민들로부터 서명을 받았다.

 

경기요양보호사협회(회장 김기명)는 지난 5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 사회적 편견에 시달리는 요양보호사들의 처우개선 및 사회서비스 공단 설립, 정부의 직접 고용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처우개선비 20만원 인상 및 직접 지급, 경기도 장기요양요원 지원센터 설립,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등을 경기도에 요구했지만 면담을 거부당했다"면서 기자회견을 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협회는 "우리나라 사회복시서비스의 대부분이 민간에 맡겨지면서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해 많은 문제점을 낳고 있다"면서 "그 결과 회계부정이 밝혀졌고, 공공재원을 원장들 마음대로 유용하고 부끄러움을 모르는 현상은 국가의 책무를 민간에 일임한 적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사회서비스 공단을 설립해 요양보호사들의 처우를 개선하고 서비스 질을 향상하며 사회서비스 공공성을 확립하는 것이 국가 책무를 다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시설과 노령인구를 가진 경기도도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사회서비스 공단 설립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협회는 또 "경기도와 민간 서비스 제공자들의 사회 서비스 공단 설립 논의가 활발하게 논의 되고 탁상행정이 되지 않도록 경기요양보호사협회가 견제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각종 토론회를 개최하고 사회서비스 공공성 확보에 전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요양보호사협회는 올해 말까지 서명운동을 지속키로 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143일째 수감, 이석기 전의원 석방하라! / 김영욱
학교비정규직노동자 제2차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 김영욱
이재명 “일본 경제보복은 오만함의 방증, 국내 경쟁력 강화 기회로 삼아야” / 김영욱
내년 공무원봉급표 공개...3.8%인상 / 성남피플
김종훈 방미, 미 국방수권법에 종전촉구 이끌어 내 / 우장순
성남시 신해철거리 행사 ‘그대에게, From 1988’ 열어 / 성남피플
민중당 경기도당, 내년 총선 김미희·김재연 전 의원 등 33명 출마 선언 / 김영욱
민중당, 성남시의 의료원 개원 일정 조속발표 촉구 / 성남피플
경기도, 붕괴 위기 ‘건설산업 일자리’ 살린다 … 지자체 최초 노사정 협력체계 구축 / 성남피플
성남 한솔고 동아리의 '버스 위안부 광고' 감동 / 남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