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획
[기고] ‘셋째 출산 1억원’보다 고교 무상교복이 더 중요합니다
일회성 현금지원보다 복지 시스템이 중요하다
기사입력: 2017/09/06 [10:57]  최종편집: ⓒ snmedia.org
신옥희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 ‘셋째 출산 1억원’보다 고교 무상교복이 더 중요합니다

일회성 현금지원보다 복지 시스템이 중요하다

 

                                                                            신옥희 성남여성회 공동대표 

 

 

고교 무상교복 지원이 어느 시에서 먼저 시행될 것인가를 두고 언론에서 관심있게 다룬 기사를 봤다. 조금 늦게 무상교복 지원에 뛰어든 정찬민 용인시장은 성남시의회에서 예산 통과를 반대한 자유한국당 소속이지만 이재명 성남시장을 찾아와 “좋은 정책은 당을 떠나 빨리 따라하는 것이 성공하는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교복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실 성남시는 이미 중학교 교복 지원을 시행하고 있어서 시의회 예산 통과만 되었다면 고교 무상교복도 벌써 시행이 되었을 텐데 아쉬울 따름이다.

 

당리당략을 떠나 주민복지 차원에서 고민해봤다면 논란의 요지가 달라졌을 테니 말이다. 사실 우리사회 무상복지 논란은 2000년 정도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민주노동당이 내세운 무상교육, 무상의료는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었다. 대부분은 생소한 무상복지의 개념과 무엇보다 ‘무상’이라는 말이 가진 공공성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탓에 수많은 논란을 낳았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20여년이 지난 지금 무상복지는 보편적 복지, 즉 사회 구성원 전체의 삶을 평등하게 향상시키는 복지정책으로 이해되고 확대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얼마 전 고교 무상교복 지원에 대해 ‘선별적 복지’를 주장하며 반대의견을 냈던 자유한국당 박광순 성남시의원이 제출한 셋째 출산시 1억원을 지원하겠다는 조례안은 상당히 전향적 변화다. 대부분 언론에서 여야의 ‘내로남불’ 논란에만 초점을 맞추는 경향이 있는데 여기서 눈여겨 볼 부분이 있다.

 

▲  신옥희 성남여성회 공동대표     ©성남피플

 

박광순 의원이 낸 조례안은 현재 고교 무상교복 예산 30억원, 청년배당 113억원에 비해 몇 배의 예산이 투입되어야 한다. 또 1억원이라는 돈에 혹해 유입되는 인구가 몇천명으로 늘어나면 성남시 예산으로는 감당할 수 없다는 한계도 분명하다.

 

그러나 평균출산율 1.25명(세계평균 2.5명)의 대한민국의 저출산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 국가적․사회적 문제로 접근해 지자체의 정책을 고민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또 단계적 현금 지원을 거쳐 결국은 고교 무상교육을 내용에 담은 점은 박광순 의원 본인이 인정하던 안하던 저출산 문제의 근본적 해결이 사회 시스템이 작동하는 보편적 복지 정책으로 이어질 때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기도 한다.

 

부모들이 한결같이 하는 말이 있다. 큰 돈을 한 번에 지원해준다고 해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있는 게 아니라 아이를 낳아서 어른으로 성장할 때까지 돈 걱정 없이, 안전하게 아이들을 키울 수 있는 사회 시스템이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당장 둘째도 낳기 어렵다는 것이다. 고교 무상교복을 넘어 고교 무상급식, 고교 무상교육으로 이어지는 사회복지 시스템이 더 중요하게 고려되어야 하는 이유다.

 

이제 복지정책은 당리당략에 좌지우지되지 않고, 반대를 위한 반대를 넘어 시민들의 요구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 성숙한 시민의식만큼이나 성숙한 정책결정 문화가 자리 잡아 복지증진으로 귀결될 수 있기를 희망해본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시 양성평등기금 폐지는 시대착오", 성남여성네트워크 기자회견 열어 / 김영욱
한국잡월드 직접고용촉구, 국회정론관 기자회견 진행 / 김영욱
특성화고 재학생및 졸업생,근로환경 개선 대책 첫 결실 / 성남피플
"가짜뉴스 이용희교수 퇴출 촉구" 기자회견 열려 / 김영욱
리종혁 아태위 부위원장, 이재명 지사 초청 언급 … 최초의 지자체장 방북 가시화되나 / 성남피플
서현도서관 개관, 시민TF 와 함께 만들어 갑니다 / 성남피플
요양서비스노조 성남지회 , 세비앙요양원 시설운영비 횡령죄로 검찰 고발 / 김영욱
[논평] 민선 7기 성남시(시장 은수미) 성남시의료원 공공성 후퇴, 수익성 강조하는 무늬만 공공병원 우려한다. / 성남피플
성남여성의전화, 2019년 가정폭력·성폭력 전문상담원 양성교육실시 / 성남피플
[건강칼럼] 쓴맛의 효능 “막힌 것을 뚫어주고 열을 내리고” / 임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