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복지
'남한산성 환경․생태 모니터링 협의회’출범
기사입력: 2017/09/21 [17:36]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해 열린 남한산성 관통 서울세종고속도로 반대 성남시민대책위의 기자회견 모습(자료사진)   © 성남피플

 

구리-세종간 고속도로 건설 관련 ‘남한산성 환경·생태 모니터링 협의회(이하 협의회)’가 지난 19일 회의를 열고 정식 출범했다.

 

협의회는 구리-세종간 고속도로 건설 관련 환경훼손과 지하수 고갈 등의 문제를 지적하면서 활동해 온 '남한산성관통 터널 반대 성남시민대책위원회’를 계승 발전해 만들어졌다.

 

협의회는 구리-세종(성남-구리)고속도로 남한산성 터널 공사 시 자연환경 훼손 최소화와 환경과 조화되는 생태도로를 조성하고, 주민소통 강화 및 공사 전·후 환경과 생태의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고, 서울-세종(성남-구리) 고속도로 터널 공사 사후환경조사 및 모니터링 결과에 대한 자문 및 협의, 모니터링 시설의 적정 반영 여부 협의와 기타 공사 중 환경피해 저감을 위한 관련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각 분야 민간전문가 5인을 비롯 지역주민, 환경단체, 지자체, 발주처와 사업시행자 등 총 17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활동기간은 올해 8월부터 2025년까지 운영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위원들의 추천과 만장일치로 이기원 회장(사기막골 주민자치회)을 협의회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또한 지하수, 생태, 소음과 진동 및 대기분야 4개 분야 모니터링 기본 계획을 점검했으며, 전문가 자문과 주민의견을 추가해 모니티링 계획을 추후 확정할 계획이다.   

 

이기원 위원장은 "성남 통과구간인 구리-세종고속도로 11공구 구간은 도로공사로 인한 주민피해와 생태계에 미치게 될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대한 주민의 입장에서 상호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니터링 구간이 남한산성 터널 공사가 영향을 미치는 지상 및 지하 공간으로 한정돼 있고, 자연환경 훼손 시 공사 중단 요구 등의 실직적인 권한이 없는 세칙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미희 ,윤영찬 청와대 전 수석의 성남시 중원구 출마 선언 철회 요구 / 김영욱
자한당 차명진, 세월호 참사 유족에 sns 막발해 비판여론 거세 / 김영욱
일하는2030, “수원 청년 노동자 추락사 철저히 조사해야” / 김영욱
김미희, “통합진보당 해산 관련 헌재와 법원의 내통 의혹 밝혀라“ / 김영욱
내년 총선, '여당 후보 많이 당선돼야' 47% vs '야당 후보 많이 당선돼야' 37% / 김영욱
사회적기업 한길 BSD, “성남시 드론 방역사업 필요하다” / 성남피플
[김영욱 노동경제 ]문재인정부, 국제노동기구 기본협약 비준부터 해야 한다. / 김영욱
성남시 노인요양시설 서비스 질 높인다…시책사업 설명회 / 성남피플
성남 판교 드론 기업 “홈그라운드”서 첫 시험비행 / 성남피플
코웨이 CS닥터 노조, 2달째 설립 인정 않고 있는 서울고용노동청 규탄!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