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복지
성남환경운동연합, 녹지 훼손하는 주차장 건립 중단 촉구
기사입력: 2017/09/29 [12:02]  최종편집: ⓒ snmedia.org
남언호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환경운동연합이 정자3동 전원마을 251-2번지 녹지대 내 공영주차장 공사를 강행한 것에 대해 "성남시의 환경철학 부재를 절실하게 보여주는 근시안적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성남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성남시는 지난 28일 주차난과 일부 주민이 주차장 설립을 원하는 것을 이유로 주민의 휴식공간이며 도심에서 대기정화작용을 하고 있는 불곡산 자락의 나무를 마구잡이로 벌목해 버렸다.

 

▲  정자3동 전원마을 251-2번지 녹지대 내 공영주차장 공사 현장   ©출처 성남환경운동연합

 

주차장 부지 바로 앞 주민도 몰랐던 주차장 공사

 

성남환경운동연합은 "공영주차장 부지 인근의 주민들은 공사 현수막을 보고서야 주차장 건설을 알게 됐고, 이에 항의하는 서명을 받고 있었다"며 "이를 알게 된 성남시와 시공업체는 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시민들의 반대를 막기 위해 녹지공간의 나무를 마구잡이 식으로 잘라버리는 강수를 썼다"고 지적했다.

 

앞서 2004년 정자3동 전원마을은 주민 반대에도 어린이 놀이터와 노인정을 헐어 167대를 수용하는 주차장을 설치했다. 13년이 지났지만, 주차난이 해결되지 않아 또 다시 주차장 건설이 추진되고 있는 것.

 

이에 성남환경운동연합은 "정자3동 전원마을의 주차난의 원인은 아이러니하게 규제완화이다. 애초 1필지에 3가구 이하만 짓도록 공개 약속하고 분양했지만, 규제완화로 지하방과 옥탑방이 생기면서 1필지 열 가구, 스무 가구 집들이 들어서 8m, 15m 도로가 모두 주차장으로 변했다"면서 "게다가 유치원터에 교회를, 주차장 터에는 대형음식점 허가까지 내줘 주차난을 부채질하더니 주민들의 원성이 높아지자 하나밖에 없는 놀이터를 파서 주차장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주차장 건설로 인한 혜택은 주차편리라는 이익뿐이지만, 그로 인한 피해는 전원마을 전체 주민들에게 미세먼지, 오존 등의 대기오염의 피해로 돌아갈 것"이라며 "어느 주거지 못지 않는 숲과 녹지공간을 보유했던 전원마을이 성남시의 환경철학 부재와 일부 시민의 요구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성남시는 주차장 공사를 즉각 중단하고, 환경교육도시답게 미세먼지가 주민에게 미치는 영향 등과 같은 환경교육부터 제공하고, 지역 주민들과의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명 '장기요양기관 비리보장법(오제세법)' 통과 저지 / 김영욱
성남시 청사내 출입통제시스템 도입 철회하라 / 성남피플
6.10항쟁 30주년 기념 표석, 종합시장에서 제막식 가져 / 김영욱
문재인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0% 의 약속을 지켜라! / 김영욱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성남시의료원 어떻게 만들 것인가 토론회 개최 / 성남피플
자동차산업 고사시키는 광주형일자리의 일방 추진을 중단해야합니다. / 성남피플
성남시의 양성평등기금은 결국 사라지는 것인가 / 성남피플
‘유치원3법’ 연내처리 무산 자유한국당 규탄한다! / 김영욱
성남여성의전화, 2019년 가정폭력·성폭력 전문상담원 양성교육실시 / 성남피플
판교We포럼, 혁신도시 판교 도심공동화 현상 해소 간당회개최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