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성남시청 세월호 대형 현수막 훼손...3년 만에 철거
성남시, 세월호기와 조형물은 당분간 유지
기사입력: 2017/10/11 [17:39]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남시는 지난 10일 성남시청 벽면에 걸려 있던 세월호 대형 현수막이 찢어져 철거했다고 밝혔다.  © 성남피플

 

성남시는 지난 추석 연휴기간 성남시청 벽면에 걸려 있던 세월호 대형현수막이 찢어져 더이상 존치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지난 10일 철거했다. 정확히 3년 5개월 만이다.  

 

시는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 이후 지난 2014년 4월부터 지금까지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의 의미를 담은 대형현수막을 시청 벽면에 걸어왔다. 지난 2016년 4월에는 처음 내건 현수막이 바래고 낡아 새 것으로 교체하기도 했다. 현수막이 내려간 자리는 까맣게 변색돼 세월의 흐름을 짐작케 했다.

 

이날 시청을 견학하던 초등학생과 시민들, 성남 지역 국회의원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김병관, 김병욱 의원 등은 이재명 시장과 함께 세월호 현수막이 내려지는 장면을 함께 지켜봤다.  

 

이재명 시장은 이 자리에서 “현수막은 내리지만 세월호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에 대한 시민들의 마음은 변함없다”며 “국가가 왜 존재하는지 심각하게 다시 생각하고 국민을 위한 나라 국민이 주인인 나라가 되기를 함께 바라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빛바랜 세월호기가 내려진 모습   © 성남피플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이 현수막은 세월호의 아픔을 잊지 말자, 다시는 이런 세상 만들지 말자는 의지의 표현이었다”며 “세월호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은 이뤄져야 하고 정부 차원에서도 유족과 시민사회, 국민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관 의원은 “끝이 아니다. 정부에서 의지를 가지고 진상규명 하겠다고 하니 정부를 도와 제대로 된 책임규명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병욱 의원은 “지자체 중 세월호기를 수년간 게양한 곳은 성남시 외에 얼마 되지 않는다”며 “진상규명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성남시와 이재명 시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성남시는 세월호 대형현수막을 시에서 보관한 뒤 기념관이나 기록보존시설에 보내는 것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국기게양대에 걸린 세월호 깃발과 시청 앞마당에 설치된 세월호 조형물은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국요양서비스노동조합, 성남세비앙요양원 위장폐업 규탄 / 김영욱
이재명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새로운경기위원회’ 본격 가동 / 김영욱
성남 중원구 ‘체육대회와 한마당 축제’ 통합 개최 / 성남피플
초단시간 초등보육전담사 부당해고 소송 경기도교육청 패소로 확정!! / 김영욱
성남시 노인요양시설 부당해고 논란 / 남언호
“대~한민국” 러시아 월드컵 한국전 성남시민 응원전 / 성남피플
[건강칼럼] 붓고 멍든 발목염좌에는 냉온교대욕 / 박재만
성남시 20일부터 아동수당 신청받아…대상자 4만4925명 / 김영욱
판교공영주차장 개장 / 남언호
성남시, ‘2018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2개부문 수상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