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신흥공공예술창작소 입주 작가 세 번째 전시
기사입력: 2017/10/27 [21:12]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시 모습    © 성남피플

 

 

지난 9월부터 릴레이로 이어지고 있는 성남문화재단 신흥공공예술창작소 입주 작가들의 세 번째 입주보고전이 진행되고 있다.

 

성남의 삶의 시간, 시간의 얼굴을 드로잉과 텍스트 작업으로 공공예술프로젝트를 수행하고자 하는 박승예, 임지은 작가가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하늘이 무너질까봐>란 주제로 각자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펜의 무수한 곡선의 반복을 통해 괴물을 그리는 박승예 작가는 ‘존재하지 않는, 벌어지지 않을 일’에 대한 불안과 두려움으로 우리 스스로 괴물이 되고, 타인을 괴물로 간주해 방어하거나 공격하는 행위의 부끄럽거나 혹은 아픈 기억을 보여준다.

 

임지은 작가는 하늘이 무너질까봐 늘 불안한 일상을 자신의 시선으로 기록한 텍스트 작업을 보여준다.

 

11월 1일에는 작가들이 직접 진행하는 전시연계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도 열린다. 초등학교 4학년생부터 중학생 10명을 대상으로 ‘예술가와 함께하는 나만의 괴물그리기’ 가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접수는 선착순 마감으로 현장접수 및 온라인 접수(http://goo.gl/7m5rbx)로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화 031-783-8124 (성남문화재단 문화기획부)로 문의하면 된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유은혜 교육부장관 성실교섭 촉구' / 김영욱
성남사회적경제연합회 나병득 회장 취임 / 성남피플
경기도 재가방문 요양보호사들, 시급12,000원·장기근속·연차사용·직접고용 촉구 / 김영욱
양주시청은 부당해고된 양주시립예술단원 60명을 즉각 복직시켜라! / 성남피플
세월호 참사 당시 재직 단원고 기간제 교사 유급휴직 길 확대… / 김영욱
홍성규 민중당 사무총장, 2020 총선 화성갑 출마 공식화! / 김영욱
엄비덕, '마더센터설립운동 적극화할 것" / 성남피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전교조의 법률적지위 회복해야" / 김선준
성남어린이 통일 글짓기 대회 수상작을 소개합니다. / 남언호
(재)성남이로운재단, 성남수정청소년육성회와 장학사업 MOU체결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