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성남 보육인 한마음 대회 시청서 열려
기사입력: 2017/10/28 [14:15]  최종편집: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해 열린 성남 보육인 한마음 대회(자료사진)   © 성남피플

 

보육 현장에서 영유아를 돌보는 교사들의 사기를 높이고,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행사가 오는 30일 성남시청에서 열린다.

 

성남시어린이집 총연합회(회장 김도희)는 이날 오후 6시~8시 시청 온누리와 로비에서 600여 명이 참여하는 ‘2017 성남 보육인 한마음 대회’를 연다.

 

보육 발전을 위해 애쓴 이들을 격려하는 의미로 유공자 20명에 대한 성남시장 표창패 수여식이 진행된다.

 

보육 교사들을 위한 힐링 콘서트도 열린다. 국악, 현악, 뮤지컬 앙상블 공연으로 선보이는 드라마 ‘해를 품은 달’ OST, 뮤지컬 ‘그리스’ OST, ‘사랑하지 않을 수 없어요(Can’t Help Falling In Love)’를 감상하며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다.

 

보육 교사들의 원아 돌봄 과정을 애벌레가 한 마리의 나비로 성장해 훨훨 날아오르는 모습으로 표현한 스토리텔링 뮤지컬 음악 ‘버터플라이’ 공연도 마련된다.

 

시청 로비에는 ‘함께하는 보육, 같이 가는 우리’를 슬로건으로 한 131점의 보육 사진을 전시한다. 보육 현장 속 교사와 영유아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중고장난감 1500점을 1000원∼5000원에 살 수 있는 프리마켓도 열린다. 성남시내 아이사랑놀이터(12곳) 내 장난감도서관 7곳에서 활용하던 것들이다.

 

현재 성남지역에는 모두 702곳 어린이집에서 5663명의 보육교사가 만 5세 이하 영유아 2만3687명을 돌보고 있다. 교사 한 명당 보육 아동 수는 4.2명이다.

 

유형별로 보육시설(원아·보육교사) 수는 ▲국공립어린이집 70곳(원아 5672명·교사 1431명) ▲민간어린이집 197곳(원아 8576명·교사 1270명) ▲가정어린이집 392곳(원아 6676명·교사 2135명) ▲직장어린이집 43곳(원아 2763명·교사 827명)이다.

 

성남시는 보육 교사 처우 개선을 위해 모든 어린이집 교직원 전원에게 복리후생비(5만~7만원), 장기근속수당(3만~7만원), 사회복지공제회 상해공제 가입비(1만원) 지원 등 급여 이외에 1인당 최고 15만 원을 지급하고 있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방과후강사 노조, 성남시에 생계대책 촉구 기자회견 진행 / 김영욱
성남시민, ‘재난연대 안전자금’ 10만원 더 지급받는다 / 성남피플
민중당 유정민 후보, 김태년의원에 해명요구. 미래통합당 사죄 마땅 / 김영욱
김미희 후보, 민주당 윤영찬 김태년 후보에 ‘지방자치 정신훼손’ 사과 요구 / 김영욱
민중당 홍성규 "선거인명부 성별표시에 이의를 제기합니다!" / 성남피플
21대총선 성남 대진표 나왔다. 수정구 기초의원 보궐선거는 양자 대결로 / 김영욱
[성명]민중당 경기, “n번방 참여자 조사, 총선 후보자부터 먼저 확인해야 한다.” / 성남피플
[성명]요양서비스 종사자 현실과 동떨어진‘2019 장기요양 실태조사 결과 ’를 규탄한다. / 성남피플
김미희 후보, ‘서울공항 이전’ 공약 베끼기 미래통합당 신상진 후보에게 강력 경고 / 성남피플
민중당 경기도당 선거대책위 출범 ”기득권 양당 정치 심판하겠다“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