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김병관 의원, 전력수급기본계획에 균등화발전비용 포함하는 전기사업법 개정안 발의
기사입력: 2017/12/08 [10:01]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앞으로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수립할 때 ‘중장기 발전원별 균등화발전비용(LCOE, Levelized Cost of Electrity)’이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병관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분당갑)은 7일 2년마다 수립하는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발전소의 설계비용, 건설비용, 운영비용 및 환경비용 등 사회적비용을 포함하여 해당 발전소에 소요되는 총비용을 총 발전량으로 균등화한 발전비용(LCOE)’를 포함해서 전원믹스 구성시 반영할 수 있도록 ‘전기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미국은 에너지정보청 (US Energy Information Agency)이 매년 5년 후의 발전원별 균등화된 발전비용(LCOE)을 발표하고 있고, 영국은 에너지기후변화부(UK DECC)에서 중장기 발전비용(LCOE)을 높은 값과 낮은 값, 중간값을 제시하며 2030년까지 발전비용의 변동가능성 및 장기 추세, 신규 발전설비의 도입 등을 제시하고 있다. 일본은 비용등검증위원회를 통해 2004년과 2010년, 2012년 등 부정기적으로 발전원별 발전비용을 공개한 바 있다.

 

김병관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 정책자료집인 “중장기 발전원별 균등화비용(LCOE) 추정 연구”를 통해 원자력 사고위험비용, 에너지세제 개편, 영국의 재생에너지 발전원별 발전비용 전망 하락률을 적용한 결과 2025년과 2030년에 원자력발전의 발전단가는 83.96원~95.25원, 태양광의 발전단가는 86.35원~82.03원으로 태양광이 원자력발전단가보다 낮아지는 그리드패러티(Grid Parity)가 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병관 의원은 “전력수급기본계획이 향후 15년간 중장기 전원믹스를 결정하는 계획인만큼, 중장기 발전원별 균등화발전비용을 산정해서 합리적인 전원믹스가 결정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발전원별 발전단가가 공개되지 않고 있고, 외부비용과 에너지세제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비판이 있는 만큼 발전비용산정위원회 등구성을 통해 제대로 된 균등화발전비용 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현재 수립중에 있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전원믹스를 결정하기 위해 발전원별 균등화발전비용 산정 연구용역을 진행중이며 조만간 그 결과가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경기지방노동위 위원장 하미용 즉각 사퇴 촉구 / 김영욱
성남시·㈜코마트레이드 협약 / 성남피플
성남주민연대, 청와대앞에서 토지주택공사의 반세입자정책 강도높게 비판 / 성남피플
“노동조합에 가입한 것이 잘못입니까? 세비앙 요양원 폐업사태, 은수미 성남시장이 나서달라“ 탄원 / 김영욱
전국요양서비스노동조합, 성남세비앙요양원 위장폐업 규탄 / 김영욱
성남시, 은수미시장 조폭연관 의혹 방송 보도에 대한 입장문 발표 / 김영욱
장애인활동지원사, 아이돌보미 휴게시간및 처우개선 대책 촉구 기자회견 / 김영욱
'세비앙노인요양원 범법5종세트 고발장 접수' / 김영욱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추진에 김태년의원 적극 나설것을 촉구 / 김영욱
성남시 인사발령 (7.1일자)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