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무상교복 예산통과 촉구, 성남평화연대 단식농성 돌입
기사입력: 2017/12/13 [16:40]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단식농성에 들어간 양미화 신옥희 대표     ©성남피플

 

13일 오전 11시 성남평화연대 (양미화, 이영록 공동대표)의 양미화공동대표와 신옥희 성남여성회대표가 성남시 무상교복 예산 통과를 촉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단식농성에 들어가는 신옥희 대표는 “그동안 시의원들이 ‘노력하겠다. 무상교복 될 것이다.’라는 말만 하면서 다섯 번이나 부결시켰다.”면서 “ 더 이상 앉아서 볼 수만은 없었고, 우리 학부모들이 할 수 있는일이 무엇일까 고심하다가 단식을 결심하게 됐다”며 단식농성에 들어가는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촛불민심이 세상을 변화시켜 나가듯이 무상교복을 바라는 성남시민의 의사를 똑바로 들어 성남시의 민주주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께 단식농성을 시작한 양미화 공동대표는 “ 이렇게 추운 겨울날 단식까지 하게 되는 상황이 분노스럽다”고 밝히고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반드시 무상교복 예산이 통과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최경미 성남시초중고 학부모네트워크 협의회 공동대표는 연대발언을 통해 “시민을 길거리로 내모는 성남시의회의 작태에 대해 분노스럽다"며 "이번 회기에 반드시 무상교복예산이 통과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 신옥희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성남피플

한편, 이달 1일부터 제234회 정례회를 개회 중인 시의회는 시가 편성한 내년도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예산 50억3천만원(1만7천명)을 심의 중이다.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중학교 무상교복 22억2천만원(7천500명)은 통과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고교 무상교복 28억1천만원(9천500명)은 야당의 반대로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 '2018 비정규직노동자 권리수첩 발간 / 김영욱
민중당, 22일 창당 100일 맞아 '최저임금119운동본부' 발족 / 김영욱
[김영욱의 노동경제]최저임금은 전쟁중 / 김영욱
이재명 시장, 성남FC 거짓말로 음해 자유한국당 공개해명 사과요구 / 김영욱
"LH는 성남시민의 주거이전비 즉각 지급하라" / 김영욱
공공연대노조 분당서울대병원분회, 정규직화 쟁취 투쟁 선포식 가져 / 김영욱
성남시 공공도서관, 언제어디서나 E-매거진 열람서비스 제공 / 성남피플
성남시 ‘청년배당’ 흔들림 없이 시행…올해 1분기 지급 / 우장순
전국민주택시노조,12.28 택시리스제 노사합의 폐기 규탄성명 / 김영욱
성남시 미세먼지 저감…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보조금 지원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