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주)나눔환경, 몰래싼타 봉사활동 가져
기사입력: 2017/12/23 [12:11]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나눔환경 직원이 아이들에게 선물을 나눠주고 있다.     © 성남피플

 

성남시 사회적기업 나눔환경(대표 한용진)이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7년 동안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취약계층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나눠주는 온정을 이어가고 있다.


일반폐기물 수집․운반, 청소대행 업무를 수행하는 (주)나눔환경은 23일 상대원 1동에 위치하고 있는 키즈카페 '플레이영점프카페‘에서 20여명 어린이들에게 싼타 선물을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산타복장을 한 나눔환경 직원 10여 명이 밤샘 일을 마친후 쉬지도 않고 아이들과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키즈카페에 들어선 싼타복장을 한 나눔환경 직원들은 아이들과 함께 뛰어 놀고나서 아이들의 이름을 부르며 어떤 착한일을 했는지 물어보면서  어린이 한명 한명에게 선물을 나눠줬다.
한 어린이는 “ 저는 아침에 일찍 일어났고 이빨도 잘 닦았다”며 자랑스럽게 말하자 참석자들이 함께 웃으며 선물과 음식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몰래싼타 행사를 주관한 한용진 대표는 "나눔환경은 사회적기업으로 매년 수익의 2/3를 사회에 환원하고 있는데 보다 의미있는 기부를 고민하던 중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몰래산타를 하게 됐다"면서 "올해 7년째 하고 있지만 앞으로 나눔환경이 존재하는 한 아이들을 위한 일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남시 생활폐기물 수거업체 나눔환경은 지난 1월에도 수내3동에 거주하는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고 성남 이로운재단을 통해 불우이웃돕기 성금 30만 원을 기탁했다.

 

▲ 나눔환경 직원들이 싼타행사 진행을 위해 협의하고 있다.     © 성남피플

 

▲ 나눔환경 한용진 대표가 아이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성남피플
▲ 나눔환경 싼타할아버지들     © 성남피플
▲ 아이들과 놀이를 하고 있다.     © 성남피플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고: 엄비덕] 비리유치원 파동을 보며 / 김영욱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잡월드 직접고용 촉구 및 투쟁지지 기자회견 열어 / 성남피플
성남여성의전화 " 박광순시의원은 성남시민에게 사죄하고 남성중심 정치문화 개선해야" / 성남피플
사회적기업 나눔환경, '우리동네 클린 가드닝 파티' 열어 / 김영욱
"은수미 시장은 성남시의료원 개원준비계획과 공공의료 발전 방안을 시민에게 제시하라!" / 김영욱
"사립유치원 문제, 성남도 예외가 아니다." / 성남피플
기획폐업_국정감사 회피, 세비앙요양원 사업주 처벌 촉구 / 김영욱
민중당, '가짜뉴스공장' 대표 이용희 가천대 교수 구속 촉구 / 성남피플
민중당 성남시위원회, 성남시의료원 병원장 사직등 1,2차 감사보고서 공개촉구 / 김영욱
블랙리스트 노조탄압 자행하고있는 CJ대한통운을 강력 처벌하라!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