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초교 4학년생 ‘치과주치의’ 진료…3억3800만원 투입
기사입력: 2018/04/04 [15:59]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초교 4학년생이 치과주치의 구강 교육을 받고 있다     © 성남피플

 

 

성남시는 이달부터 오는 11월 30일까지 3억3800만원을 투입해 초등학교 4학년 대상 치과주치의 사업을 편다.

 

영구 치아 배열이 완성되는 시기의 11세 어린이에게 구강질환 예방 중심의 치과 진료를 지원해 충치를 예방하고 평생 치아 건강을 돕는 성남시의 공공보건 특색사업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72곳 성남시 모든 초등학교 4학년생을 사업 대상으로 해 7902명이 치과주치의 진료 혜택을 받게 된다.

 

172곳 성남시 협력치과(치과주치의)를 예약 방문하면 구강 위생 검사, 불소 바니쉬 도포 등을 해준다.

이와 함께 칫솔질, 치실질, 바른 식습관, 불소 이용법 등 구강 보건 교육을 한다.

필요하면 치석 제거, 치아 홈 메우기, 방사선 파노라마 촬영도 해준다.

충치나 보철치료가 필요한 저소득층 학생은 ‘재능 나눔 토요치과’로 연계해 의료비 부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의료비는 한 명당 4만원이다.

해당 치과가 짝수달 10일까지 수정구보건소로 청구하면 의료비 청구서와 구강검진 결과 확인 뒤 의료기관 통장에 입금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성남시는 앞선 2016년 3월 25일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의료지원 조례’를 제정해 치과 의료비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그해 시범 대상 17곳 초교, 4학년생 1708명 가운데 95%인 1624명이 치과주치의 진료를 받았다. 투입된 사업비는 7500만원이다.

 

지난해부터는 사업비 2억8100만원을 투입해 대상을 72곳 모든 초교로 전면 확대했다. 대상자 8435명 중 98%인 8266명이 치과주치의 진료를 받았다.

 

학교보건법에 따라 시행하는 학생 구강검진은 치아와 구강위생 상태 판별 등의 단순 검진에 그치는 데 반해 성남시의 치과주치의 진료 사업은 치아 건강 예방 교육과 기본검사 뒤 사후 관리까지 해 학생과 학부모, 보건교사의 호응이 크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요양보호사가 직접정치 나선다 / 김영욱
박우형후보, 민주당 김태년의원과 자유한국당 신상진의원은 '외유출장' 의혹 제기 / 성남피플
‘경선 돌입’ 이재명 “새로운 경기 원한다면 이재명 선택해달라” / 김영욱
민중당 박우형후보 "장애인이 차별받지 않는 도시 만들겠다" / 성남피플
성남주민연대,LH퇴출 행진 / 김영욱
이석기 한상균 사월혁명상 수상 / 김영욱
박우형 후보, 은수미후보 '기본소득 정책'에 대한 분명한 입장 촉구 / 성남피플
홍성규 "4.19 미완의 혁명 완수야말로 민중당의 책무" / 성남피플
성남시 중원보건소,「공공심야약국(마이팜약국)」운영 / 성남피플
최성은후보, 출마기자회견 " 위례청소년수련관 건립"할 터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