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폐교 활용한 성남시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조성 ‘탄력’
기사입력: 2018/04/04 [16:05]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내년 말 성남시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로 조성 예정인 옛 영성여중 건물 전경(현재 창설중)     © 성남피플

 


        국비 30억원 확보…한국판 ‘아난딸로’ 주목

 


  성남시가 내년 3월 폐교하는 수정구 산성동 옛 영성여자중학교(현재 창성중) 건물을 ‘문화예술 교육지원센터’로 조성하려는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시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시행한 ‘유휴 공간 활용 문화예술교육센터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30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전체 예상 사업비 60억원 중 일부이며, 나머지(30억원) 비용은 성남시가 추경예산에 반영해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해당 학교 건물은 영성여중, 창곡중, 창곡여중 3개교가 학생 수 감소로 통폐합하면서 지난해 3월 창성중학교(21학급)로 개교했다.

이곳 학생들은 내년도 2월 말 새 건물을 지어 이전할 때까지 옛 영성여중 건물을 사용한다. 

성남시 문화예술 교육지원센터 조성 공사는 학교 건물이 비워지면 시작된다.

리모델링 공사 후 내년 말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예술 교육지원센터로 탈바꿈한다.

한국판 ‘아난딸로(Annantalo)’가 될지 주목된다.

 

아난딸로는 핀란드 헬싱키시에서 운영하는 아동·청소년 예술교육 기관으로, 1886년 세워진 폐교 건물을 1987년 개조했다.

오래된 학교 건물을 리모델링해 학생과 지역 주민들에게 다양하고 체계적인 문화예술교육을 제공하고, 예술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한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고: 엄비덕] 비리유치원 파동을 보며 / 김영욱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잡월드 직접고용 촉구 및 투쟁지지 기자회견 열어 / 성남피플
성남여성의전화 " 박광순시의원은 성남시민에게 사죄하고 남성중심 정치문화 개선해야" / 성남피플
사회적기업 나눔환경, '우리동네 클린 가드닝 파티' 열어 / 김영욱
"은수미 시장은 성남시의료원 개원준비계획과 공공의료 발전 방안을 시민에게 제시하라!" / 김영욱
"특성화고 현장실습과 청년 노동 문제 토론회" 개최 / 우장순
85년 군사 독재정권에 맞서 분신/항거한 민주열사 송광영, 33주기 추모ㆍ기념식 엄수 / 김영욱
"사립유치원 문제, 성남도 예외가 아니다." / 성남피플
블랙리스트 노조탄압 자행하고있는 CJ대한통운을 강력 처벌하라! / 성남피플
민중당, '가짜뉴스공장' 대표 이용희 가천대 교수 구속 촉구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