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민중당 홍성규 "신세계 정용진, 노동자 죽음에 사과해야!"
기사입력: 2018/04/30 [18:09]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규탄연설을 하고 있는 홍성규 경기도지사후보     © 성남피플



- 마트노조, 기아차비정규직노조 기자회견에 잇따라 참석!
 
홍성규 민중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는 30일,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자택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여 "정용진이 직접 나와 연이은 노동자들의 죽음에 입장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과 마트노조는 이날 오전 10시, 성남시에 위치한 정용진 부회장 자택 앞에서 '반노동 생명경시 천민자본 신세계에서 사람이 죽고 있다! 신세계 정용진은 직접 입장을 밝혀라'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성규 후보는 "사람의 목숨보다 더 귀한 것이 있나! 먹고 살려고 일하던 현장에서 지난 두 달간, 21살의 청년부터 40대 여성 노동자까지 모두 3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며 "그러나 신세계와 이마트는 사과는커녕 사건 축소은폐, 추모방해, 노조간부고소로 대응했다. 우리 노동자들의 피땀 위에 지어진 이 궁궐같은 집 앞에 오늘 우리가 서 있는 이유다. 정용진은 즉각 나와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홍성규 후보는 이어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도 참석했다. 전국금속노조와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지회는 이날 '기아-현대차 불법파견 15년! 고소고발 3년! 범죄자 정몽구 회장 비호하는 검찰 규탄, 구속 기소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홍 후보는 "대한민국 재벌은 왜 이렇게 하나같이 똑같나! 우리 노동자들이 언제까지 고공농성으로, 이렇게 대로변 한복판 노숙농성으로 내몰려야 하는가"라고 분노를 터뜨렸다. 
이어 "불법파견, 비정규직 양산의 주범은 이제 정몽구에서 검찰로 옮겨갔다. 대법원 판결이 내려졌는데도 따르지 않는 범법자를 검찰이 조사와 구속은커녕 이렇게 비호하는데 도대체 누가 법을 지키겠나""라고 검찰을 강력히 규탄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고: 엄비덕] 비리유치원 파동을 보며 / 김영욱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잡월드 직접고용 촉구 및 투쟁지지 기자회견 열어 / 성남피플
성남여성의전화 " 박광순시의원은 성남시민에게 사죄하고 남성중심 정치문화 개선해야" / 성남피플
사회적기업 나눔환경, '우리동네 클린 가드닝 파티' 열어 / 김영욱
"은수미 시장은 성남시의료원 개원준비계획과 공공의료 발전 방안을 시민에게 제시하라!" / 김영욱
"사립유치원 문제, 성남도 예외가 아니다." / 성남피플
기획폐업_국정감사 회피, 세비앙요양원 사업주 처벌 촉구 / 김영욱
민중당, '가짜뉴스공장' 대표 이용희 가천대 교수 구속 촉구 / 성남피플
민중당 성남시위원회, 성남시의료원 병원장 사직등 1,2차 감사보고서 공개촉구 / 김영욱
블랙리스트 노조탄압 자행하고있는 CJ대한통운을 강력 처벌하라!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