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김병관의원,최근 5년간 주정차위반 5천만건, 과태료 2조원 육박
기사입력: 2018/10/10 [12:55]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근 5년간 주정차위반 건수가 5천만건을 넘어섰고 과태료도 2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행정안전위원회, 성남시분당구 갑)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주정차위반 과태료 징수현황”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주정차위반으로 단속된 수는 50,657,977건으로 과태료는 1조9,11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해마다 주정차위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정차위반으로 징수된 과태료는 1조3,447억원으로 징수율은 70.4%이며, 미수납액은 5,660억원에 달한다.

 

서울과 경기가 전체 단속건수, 부과금 및 징수액에서 각각 50.4%, 51.6%, 50.2%로 절반을 차지했다. 서울이 1,371만건에 5,353억원이 부과되어 3,630억원, 경기는 1,179만건의 4,507억원 중 3,120억원(69.2%)을 징수했지만 징수율은 각각 67.8%와 69.2%로 전국에서 꼴지를 기록했다.

 

체납액(미수납)은 서울이 1,722억원, 경기 1,387억원, 부산 565억원, 경남 291억원, 인천 252억원, 대구 225억원, 광주 220억원 순으로 나타났으며, 수도권인 서울·경기·인천이 전체 체납액의 59.4%를 차지했다.

 

김병관 의원은 “주정차위반 건수가 증가하는 것은 무인단속 등 행정노력의 결과이기도 하지만 만성적인 주차공간 부족이 주원인”이라며 “공영주차장 확보와 거주자우선 주차장 공유 등 주차공간 확보방안을 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의원은 서울과 경기도가 차량이 많은데 주차공간의 부족으로 주정차위반이 높을 수밖에 없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과태료 징수율이 낮은 것은 다른 문제로 징수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8년 6월 기준으로 전국의 차량등록대수 2,288만대 중 서울이 312만대, 경기도 550만대로 전체 37.7%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시의 주차장 확보율은 130.1%이며, 경기도의 주차장 확보율은 100.9%(2016년 기준)이지만 지역별 편차가 크고 한국교통연구원이 제시한 주차장 적정 확보율 204%(주거지 100%, 근무·방문지 104% 적용)에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미희 “ 황교안 망월동 기념식 참석, 단호히 거부한다” / 김영욱
엄비덕, '마더센터설립운동 적극화할 것" / 성남피플
“5.18 왜곡처벌법 도입해야, 역사왜곡 EU등 8개국 강도높은 처벌" / 김영욱
제9회 공공의료아카데미 개최한다 / 김선준
세월호 참사 당시 재직 단원고 기간제 교사 유급휴직 길 확대… / 김영욱
양주시청은 부당해고된 양주시립예술단원 60명을 즉각 복직시켜라!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ABN 토론회애서 특례시 지정 촉구 / 김영욱
성남시 19일 지구촌 어울림 축제 열어 / 성남피플
박영애의원, 판교 봇들3단지 10년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문제 발언 / 김영욱
경기도교육청, 통합메신저 서비스 시작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