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신상진,"감염병 위기대응 실습교육, 영화감상으로 때우는 등 부실" 지적
기사입력: 2018/10/18 [14:48]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5년 메르스파동 이후 감염병 대유행 또는 생물테러 등 위기상황 발생 시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감염병 교육의 중요성이 부각되었으나, 여전히 실습이나 실제 상황을 대비한 모의훈련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경기 성남 중원)이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감염병 교육 수료자의 수는 2015년 54명에서 2017년 666명으로 대폭 증가했으나 교육 프로그램 중 실습 교육의 비중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다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면, 2014년 이후 시행된 감염병 위기대응분야 교육 프로그램의 대부분에서 실습 시간이 전체 교육시간의 절반을 넘지 못했다.

 

물리적인 시간 뿐 아니라 실습 교육의 내용 역시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8년 실시된 생물테러대비 대응과정의 실습시간은 단 2시간이었는데, 실습 내용은 영화 ‘컨테이젼’ 감상이었다. 감염병의 확산과 그로 인한 사회 현상에 대해 잘 다룬 영화라고 해도, 영화 감상을 생물테러대비 ‘실습’ 교육으로 볼 수 있을지 의문인 지점이다.

 

이에 신 의원은, “감염병 위기상황은 신속한 초동 대응으로 확산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런데 이런 부실한 교육 내용으로 실제 상황 발생 시 현장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이 가능할지 의문이다”라며,

“감염병의 발생 상황과 그 위험성에 비추어 볼 때 국가위기대응 차원에서 현장대응 중심의 실무교육이 필수적이므로 실질적인 실습교육의 비중을 늘리고, 교육 내용의 질적인 개선 방안을 연구,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미희 “ 황교안 망월동 기념식 참석, 단호히 거부한다” / 김영욱
엄비덕, '마더센터설립운동 적극화할 것" / 성남피플
“5.18 왜곡처벌법 도입해야, 역사왜곡 EU등 8개국 강도높은 처벌" / 김영욱
제9회 공공의료아카데미 개최한다 / 김선준
세월호 참사 당시 재직 단원고 기간제 교사 유급휴직 길 확대… / 김영욱
양주시청은 부당해고된 양주시립예술단원 60명을 즉각 복직시켜라!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ABN 토론회애서 특례시 지정 촉구 / 김영욱
성남시 19일 지구촌 어울림 축제 열어 / 성남피플
박영애의원, 판교 봇들3단지 10년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문제 발언 / 김영욱
경기도교육청, 통합메신저 서비스 시작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