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김종훈의원, "카이스트 비정규직 출산휴가도 아이 업고 일한다"
기사입력: 2018/10/24 [09:30]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종훈, 22일 국감서 카이스트 여성 비정규직 및 IBS 정규직전환 등 제기

과학기술계 돌관팀 등 부당한 연구환경 지적과 PBS 제도 폐지 주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 민중당)은 23일 과기정통부 직할연구기관 국정감사에서 카이스트 여성비정규직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지적했다.

 

현행 근로기준법은 여성노동자가 근로계약의 형태와 관계없이 출산휴가를 청구할 수 있지만 카이스트 여성비정규직들은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김종훈 의원은 카이스트 비정규직 설문조사 결과를 들며 “출산휴가 사용은 80% 가량 되지만 출산휴가 기간 동안 재택 근무한 경우가 60%가 넘고 출산휴가 우려로 출산이 두렵다는 연구원이 86.4%에 이른다”며 “이런 압박에서 퇴사하는 경우도 빈번하다”고 현장 의견을 전했다.

 

김 의원은 “국책기관인 카이스트가 실상은 출산억제정책을 쓰는 게 아니냐”며 “비정규직 인건비와 출산휴가 관련 대체인력 채용 등이 교수들의 개인 과제연구비에서 지급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카이스트 학교차원에서 대체인력 채용 및 인건비 지급 시스템화 등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은 “지적에 전적으로 동의하며 실질적으로 현장에서는 비정규직에 대한 관리감독이 이뤄지지 않구나 (생각했다)”라며 “출산휴가를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앞으로는 불법적인 출산휴가 강요행위는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하고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프로젝트 직원이 천여 명에 해당되기 때문에 인력과 예산 측면에서 고민이지만 의원 지적이 있는 만큼 학교 차원에서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재가방문 요양보호사들, 시급12,000원·장기근속·연차사용·직접고용 촉구 / 김영욱
성남시민사회단체,5.18 망언 규탄 성명발표 / 성남피플
"성남시의료원 원장은 공공의료에 철학과 입장 분명해야" / 김영욱
성남도시개발공사, 지역 도서관 전문가 초청 토론회 개최 / 성남피플
경기도의회 성남 출신 도의원, 5,968억원 성남시 국·도비 등 예산 확보 / 김영욱
성남 세비앙요양원 문제해결 , 청와대 국민청원운동 개시 / 김영욱
이재명 지사,'2019년 경기도 경제활성화 대책 1조9천억 투자’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 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간담회 개최 / 김영욱
183일농성 세비앙요양원 사태" 불법비리 반드시 처벌된다는 것 보여줘야 .." / 김영욱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상! / 우장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