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외국계 증권사, 당기순이익 크게 늘었는데 일자리는 줄여
기사입력: 2018/10/29 [11:37]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외국계 증권사의 손익과 고용’에 관한 자료에 따르면, 외국계 증권사의 2013년 대비 2017년 당기순이익은 –3,371억원에서 6,175억원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외국계 증권사의 손익 추이를 살펴본 결과, 외국계 국내법인과 외국계증권사의 국내지점 22개사의 전체적인 손익은 2013년 –3,371억원을 제외하고 2017년까지 점진적으로 증가하였다. 2018년 6월 상반기에도 3,496억원을 기록하며 2017년 순익의 50%를 넘어서고 있는 것을 보면 2018년 말에는 2017년 순익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반면 2013년 이후 연도별 외국계 증권사의 고용현황을 살펴본 결과, 외국계 국내법인과 외국계증권사의 국내지점 22개의 직원 수는 2013년 3,879명에서 2018년 8월 말 기준 2,998명으로 881명 감소했다. 국적별로 살펴보면 내국인이 846명, 외국인이 135명이 줄었고,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380명이, 여성의 경우 501명이 줄었다. 특히 남성의 경우 17%정도 감소한 반면, 여성의 경우 30%가 감소하였다.

 

<표2> 2013년 이후 연도별 외국계 증권사 고용현황

(단위: 년, 명)

유형

2013

( A )

2014

2015

2016

2017

2018.8월말

( B )

감원 수

(A-B)

내국인

3,717

2,979

2,969

2,873

2,857

2,871

846

외국인

260

158

153

139

134

125

135

복수 국적자

2

3

3

2

1

2

0

2,165

1,843

1,830

1,766

1,775

1,785

380

1,714

1,297

1,295

1,248

1,217

1,213

501

합계

3,879

3,140

3,125

3,014

2,992

2,998

881

* ‘18. 8월말 현재 영업 중인 외국계 현지법인 11사 및 외국계 지점 11사로부터 취합한 자료 기준

 

김병욱 의원은 “외국계 증권사가 국내 자본시장에 진입하여 이익을 챙겨가면서도 고용은 오히려 줄이는 것은 문제”라며, “이익의 일정 부분이 국내에서 고용창출을 일으킬 수 있도록 기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일본 경제보복은 오만함의 방증, 국내 경쟁력 강화 기회로 삼아야” / 김영욱
민중당 경기도당, 내년 총선 김미희·김재연 전 의원 등 33명 출마 선언 / 김영욱
김종훈 방미, 미 국방수권법에 종전촉구 이끌어 내 / 우장순
정책토론회, "성남시정 비전과 철학 체감하기 어렵다." / 김영욱
성남시 신해철거리 행사 ‘그대에게, From 1988’ 열어 / 성남피플
민중당, 성남시의 의료원 개원 일정 조속발표 촉구 / 성남피플
성남시, 612명 인사발령 (7.1일자) / 성남피플
2019 통일바라기 성남어린이 글쓰기 한마당 행사 성료 / 우장순
경기도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결과 추가 공개 / 성남피플
2019 성남시청소년평화페스티벌 개최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