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라돈 측정기 무상대여로 전환…104대 분량
기사입력: 2018/11/05 [14:42]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관위 “선거법 위반 아니다” 유권 재해석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그동안 1000원에 빌려주던 라돈측정기 시민 대여 서비스를 11월 2일부터 무상으로 전환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1월 1일 “환경보건법에 따라 지역 주민에게 라돈 측정기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 예외 조항에 속한다”는 유권 해석을 내린 데 따른 조치다.

기존의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의견을 뒤집는 유권 재해석이다.

 

환경보건법 20조 1항은 ‘국가와 지자체는 환경 유해인자로 인한 국민의 건강 피해를 예방·관리하기 위해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성남시는 발 빠르게 무상 대여 방식을 바꿔 시민 서비스에 나서게 됐다.

 

시의 라돈측정기 무료 대여 분량은 104대다.

빌려 쓰려면 성남시청 홈페이지(시민참여→온라인신청접수)를 통해 대여 신청하면 된다.

받아갈 곳은 시청 환경정책과나 수정·중원·분당구청 환경위생과, 50개 동 주민센터 등이다. 대여 기간은 2일이다.

 

라돈 측정기는 일정 장소에 놔두면 24시간 후에 농도 측정값이 화면에 표시된다.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라돈 권고 기준은 148베크렐(Bq/㎥)이다.

라돈(radon, Rn)은 암석이나 토양 등에서 주로 발생하는 무색·무취·무미의 방사선 기체다. 주로 건물 바닥과 하수구, 콘크리트 벽의 틈새를 통해 생활공간으로 침투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라돈을 흡연에 이은 폐암의 주요 원인으로 분류한다.

 

시는 지난 7월 25일부터 라돈측정기 대여 서비스는 시작해 현재까지 3800명이 신청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재가방문 요양보호사들, 시급12,000원·장기근속·연차사용·직접고용 촉구 / 김영욱
성남시민사회단체,5.18 망언 규탄 성명발표 / 성남피플
"성남시의료원 원장은 공공의료에 철학과 입장 분명해야" / 김영욱
성남도시개발공사, 지역 도서관 전문가 초청 토론회 개최 / 성남피플
경기도의회 성남 출신 도의원, 5,968억원 성남시 국·도비 등 예산 확보 / 김영욱
성남 세비앙요양원 문제해결 , 청와대 국민청원운동 개시 / 김영욱
이재명 지사,'2019년 경기도 경제활성화 대책 1조9천억 투자’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 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간담회 개최 / 김영욱
183일농성 세비앙요양원 사태" 불법비리 반드시 처벌된다는 것 보여줘야 .." / 김영욱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상! / 우장순